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갑
박희수, “환경영향평가 강화 환경보전 노력”평가대행업체, 각종 부정행위 강력한 벌칙 부여하겠다
박희수 예비후보

제21대 국회의원에 출마하는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는 난개발을 방지하고 환경을 보전할 수 있도록 관련 법(제주특별법 등)을 개정해 환경영향평가 대상사업의 범위를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4일 박 예비후보는 “제주는 그동안 외부 투기자본과 거대 자본 위주로 쉴 새 없는 개발이 이뤄지며 원형을 잃어가고 있다”며 “개발 광풍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환경영향평가 제도를 뜯어고쳐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평가대행업체의 등록기준과 환경영향평가 기술자의 자격기준 등을 강화해 과업 수행 업체에 대한 객관성을 확보하는 한편 부실조사가 이뤄지거나 각종 부정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벌칙을 부여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협의내용 미이행에 대한 처분 조치도 더욱 엄격해질 필요가 있다”면서 “모든 개발사업은 환경보전을 우선시하도록 하고 개발사업에 대한 사후관리도 철저를 기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