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코로나19, 집단행사 연기할 필요 없다"제주도, 집단행사 방역 관리 세부 지침 마련 예정
방역도 철저·민생 경제 챙기기도 만전 ‘투트랙’ 전략 추진
코로나19 위험도 평가해 대응…연기 행사 개최 여부도 논의 예정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행사 취소 우려에 행사 취소·연기 필요성이 없다고 밝힌 가운데 제주도가 집단행사 방역 관리 세부 지침을 마련, 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13일 도청 기자실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앞으로 지역 내 행사, 축제, 시험 등의 집단 행사를 개최할 때 코로나19의 위험도를 평가하고 보건소 및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대응 계획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2일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가 정례 브리핑 시 코로나19 관련 집단행사 방역관리 지침과 지자체 행사 운영에 대한 권고 지침을 발표한 데에 따른 조치다.

지침에는 주최 기관이 집단행사를 전면적으로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성은 낮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방역적 조치를 충분히 병행해 행사를 추진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도는 지난달 27일부터 코로나19 대응 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역 내 바이러스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행정, 민간에서 운영하는 행사 등을 최대한 최소화할 것을 권고하고, 개최가 불가피한 경우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요청하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시행해 왔다.

하지만 이번 중수본의 지침에 따라 현재 연기 또는 취소를 검토 중인 여러 행사에 대해 개최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고, 이와 관련된 방역적 대책을 촘촘히 준비해 지역경제 회복과 도민 안전 사수를 병행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특히 기존 행사 운영 가이드라인을 보완하고, 주최기관과 보건소 등 관련 부서와 집단 행사의 밀집과 감염 우려를 낮추기 위한 조치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중수본 지침에 의거해 △집단행사 주최기관이 준비 기간 및 행사 과정 중 방역 조치 시행이 곤란하고 △다수의 취약계층(65세 이상 노인, 5세 미만 영유아, 임신부 등)을 대상으로 △밀폐되고 협소한 공간에 집결하는 행사는 연기 또는 대상자를 축소하는 등의 축소 및 연기 조치는 그대로 시행할 방침이다.

또한 보다 안전한 행사를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코로나19 대응 계획 수립·점검 △비상연락망 구축 △개인 보호물품(보건용 마스크, 일회용장갑 등) 확보·비치 △의심환자 발생 대비 의료시설 및 인적·물적 자원 확보 △집단행사 참여자, 관계자 대상 교육 및 감염 예방 홍보 등의 관리 계획도 세분화한다.

해당 지침이 실제적인 방역대책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행정시·읍면동, 유관기관 등에 공문으로 전파할 계획이며, 관련 기관과의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 행사 추진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재난본부는 “제주도는 국내선 발열 감시 카메라 설치, 집중관찰대상자 관리, 중국인 유학생 특별 수송 등 도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의 기준보다 한층 더 엄격하게 예방 조치를 해나가며 청정 지역을 사수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왔다”며 “앞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경계태세를 유지함과 동시에 집단 행사 방역관리 지침을 준수하는 행사들을 마련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의 초석을 놓겠다”고 밝혔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