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우당도서관, 지난해 이용자가 가장 사랑한 책은?성인도서, 82년생 김지영, 어린이도서는 흥다미는 싸움닭

제주시 우당도서관(관장 김철용)은 지난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성인도서, 어린이 도서 베스트 10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대출순위를 기준으로 선정한 결과 성인도서에서는 '82년생 김지영'이, 어린이도서에서는 '홍다미는 싸움닭'이 1위를 차지했다.

작가 조남주가 집필한 '82년생 김지영'은 현재 우리사회를 잘 표현하고, 지나온 삶과 현재의 삶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는 책으로, 2019년에 영화로 상영될 만큼 청소년 및 성인 모두에게 호응도가 좋았다.

어린이도서는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홍다미는 싸움닭'이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본 도서로 나타났다.

우당도서관 관계자는 "올해에도 시민의 원하는 다양한 양질의 맞춤형 장서 및 희망도서를 신속히 구입·제공해 독서편의를 제공해 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