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 관광업계 "특별지원대책 마련" 한목소리'무사증 입국 허용' 피해 감수…제주지역 특별 예산 투입 요구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부동석)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제주지역 관광업계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관광업계 피해에 대한 특별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의 심각성을 피력했다.

이들은 “과거 메르스 사태는 급감한 외국인 관광객의 빈자리를 내국인 관광객들이 채우면서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였지만, 이번 사태는 외국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내국인 관광객마저 급감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도내 각종 대규모 축제와 행사들이 기약없이 연이어 취소되는 등 메르스 때보다 피해가 매우 큰 상황”이라며 "관광업계 휴업에 따른 지원 등 재정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들은 특히 “이번 사태로 인해 업계가 피해를 감수하면서 무사증 제도의 일시중단 결정을 함께 한 것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정부에서도 업계의 이러한 노력을 감안하여 정부에서 지원하고 있는 각종 예산을 제주지역에 특별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정부에 강력히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정부차원에서 “이번 사태가 진정국면에 이르기 전에 국민의 국내 관광과 내수 촉진을 위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침체되어 있는 내수시장을 활성화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라고 요구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지이락 2020-02-07 10:15:15

    제주도 관광공사 임원 간부들부터 사퇴하고 그 월급 줄여서 업계 도와라
    적자에 허덕이면서 도민 혈세 받아먹지 말고 그동안 적자원인 찾아서 책임자 처벌해라
    돈벌어서 관광발전이 쓴다고 해 놓고선 도민혈세로 살아가는게 부끄럽지도 않은가?   삭제

      답글 입력
    • 부자들만받는다면서 2020-02-05 23:11:50

      선별해서 잘 받으삼 제주 공무원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