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한산 부종휴... 그 길을 따라 읽다!'제주 세계자연유산 선각자, 부종휴 길 이야기' 발간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와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김순자)는 제주 세계자연유산 선각자로 꼽히는 고(故)부종휴 선생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한 사업으로 '제주 세계자연유산 선각자, 부종휴 길 이야기'를 발간했다.

'부종휴 길 이야기'는 고(故)부종휴 선생이 김녕초 꼬마탐험대와 함께 만장굴 탐사를 위해 걸었던 길과 한라산 식물조사를 위해 걸었던 길을 설명하는 책자다.

부종휴 길 주요 지점마다 스토리를 가미하여 걷는 이들로 하여금 부종휴 선생의 탐사 길을 보다 생생하게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세계유산본부와 제주학연구센터에서는 2018년 6월부터 고(故)부종휴 선생이 다녔던 길을 조사·고증 하였고, 지난해 말 이를 ‘부종휴 만장길’, 부종휴 한산길‘이라 명명하고 길트기 행사와 함께 조형물을 설치함으로써 부종휴 길 조성을 완료한 바 있다.

‘부종휴 만장길’은 김녕초등학교에서 만장굴 제1입구까지 약 4.8km에 달하는 길로 김녕의 주요 지질학적 특성을 나타내는 지오사이트들을 볼 수 있다.

‘부종휴 한산길’은 고(故)부종휴 선생이 한라산 식물조사를 위해 가장 많이 올랐던 관음사 탐방로 코스로, 한라산의 다양한 식물과 자연경관을 엿볼 수 있다.

고순향 세계유산본부장은 “세계자연유산의 기틀을 마련한 고(故)부종휴 선생의 업적을 다시 한 번 기리고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번 책 발간을 위해 많은 도움을 주신 부종휴 선생 기념사회업회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