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 사업장, '악화일로'…인건비 부담 고용악화제주연구원, 최저임금인상의 고용영향조사 발표
음식점업 72% 인건비 부담으로 인력 채용 못해…카드수수료 완화 등 지원 절실

최근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으로 제주지역 사업장의 매출액,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으며 경영상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지역에서 높은 고용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기존인력 감축과 신규채용 축소 등으로 도내 고용시장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되면서 지방정부 차원에서 인건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지원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 이순국 책임연구원은 31일'제주지역 최저임금인상의 고용영향과 정책대응방안'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정부 최저임금인상에 따라 제주지역 서비스업 사업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인건비 부담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모든 서비스업종에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3년간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특히 음식점업의 경우 전년대비 월평균 매출액 감소는 1억 3300만원, 영업이익 감소는 월평균 9400만원으로 서비스업종에서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인건비 상승은 음식점업이 가장 크며, 약 10% 이상 인상된 비율이 42.1%에 이른다. 이같은 음식점업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으로 72.2%가 직원을 채용하지 못했다.

서비스업종은 전체 전년대비(‘18년 대비’19년) 56.7%가 최저임금인상으로 경영사정이 악화되었다고 응답했으며, 작년(‘19년) 인상에 따른 고용감소 영향은 41.3%로 나타났다.

단 올해 2020년 최저임금인상(시급 8,590원)에 따른 고용감소 의향은 14.7%로 다소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현재 사업체 운영에 필요한 최소인원으로 구성돼 향후 인력채용의 여력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향후 지속적인 최저임금인상에 대처하기 위한 경영방식으로는 도소매업은 혼자경영(42.4%), 음식점업은 가족과 함께 경영(37.1%), 관광숙박업은 종업원 근로시간 축소(29.7%)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에 제주발전연구원은 제주지역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경영악화 및 고용감축을 해소하기 위해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도 차원의 지원정책이 마련되야 한다고 제언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외국인근로자 근로환경 개선 대책 마련, ▲관광수요 확대와 관광숙박업 과다경쟁 방지 위한 인허가 제한,▲ 인재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프로그램 지원 등 서비스의 질적 개선,▲최저임금인상 폭 신축적으로 변동시킬 수 있는 근로장려세제 확대 개편 ▲영세 소상공인의 카드수수료, 임차료 지원정책 마련, ▲ 소규모 영세사업체 대상 컨설팅 지원사업을 제언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 이순국 책임연구원은“제주지역 최저임금인상의 고용영향을 분석한 의미 있는 조사결과로 향후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를 중장기적으로 분석하여 보다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조사는 2019년 10월 18일부터 11월 3일까지 서비스업종(도매업, 소매업, 관광숙박업, 음식점업) 150명 사업주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내용은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최저임금인상으로 매출액 및 영업이익, 인건비 변동, 고용영향, 문제점 및 대처방법 등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