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제주의 대표적 해양문화 ‘해녀굿’ 본격 봉행내달초부터 3월 말까지 도내 34개 어촌계에서 추진
해녀굿

제주 해녀들의 무사안녕과 풍어를 기원하는 ‘해녀굿’이 다음달 3일 남원읍 신례어촌계를 시작으로 3월말까지 도내 34개 어촌계에서 봉행된다.

해녀굿은 음력 1월 초~3월 초까지 약 두 달에 걸쳐 도내 해안가 마을에서 어촌계 주관으로 행하여지고 있다. 용왕맞이, 영등굿, 해신제, 수신제 등 다양한 명칭으로도 불린다.

해녀굿의 대표격인 영등굿은 바람의 신인 영등신이 2월초 하룻날 제주도에 찾아왔다가 그 달 15일에 우도를 통해 본국으로 되돌아간다는 민간에서 전해지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그동안 어촌계에서 제례비용 부담 문제 등으로 인해 해녀굿 등 전통신앙 문화가 점차 사라지고 있음에 따라 지난 2018년부터는 해녀굿 규모에 따라 제례비용의 일부를 지원해 주고 있다"며 "향후 어촌계 재정부담을 완화시키고 있음은 물론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해녀문화 살리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