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갑
고경실, 제1호 공약 "가칭 예술의전당 설립"예비후보 등록 이후 첫 공약발표 기자회견…민생공약 1~3탄 발표
21일 오후 2시 고경실 예비후보는 제주시 연북로 소재 선거사무실에서 연동․노형지역 주민들을 초대한 가운데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공약 1~3탄을 발표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고경실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가칭 ‘예술의전당’으로 명명한 인문관광상품원 설립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서 "해병 제9여단을 이전 시키고 그 지역 일대(약 3만여평) 지역주민들의 생태 문화 관광공원으로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고경실 예비후보는 21일 오후 2시 제주시 연북로 소재 선거사무실에서 연동․노형지역 주민들을 초대한 가운데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공약 1~3탄을 발표했다.

# 민생공약 1호 인문관광상품원 가칭 예술의 전당 설립

민생공약 1호인 인문관광상품원에 대해 고 예비후보는 “제주는 생태관광상품으로 관광시장이 주류를 이루다보니 자연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고, 머무르고, 즐기고, 힐링하고, 교육하는 측면보다 순간적으로 지나치는 관광이 됨으로써 이를 적극 보완할 필요가 있다”며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나 파리 에펠탑과 같은 인문예술 자원 확보가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한라수목원과 남조순오름 일대에 상징적 문화예술 자원을 유치하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고, 야간 관광상품이 전무한 연동·노형 지역 관광시장을 충족시키고 청 년 일자리 창출 문제 등이 함께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민생공약 2호 "밭작물 유통처리 지원 시스템" 구축

민생공약 2호로는 ‘밭작물 유통처리 지원 시스템’ 구축을 제시했다.

제주시 서부지역은 밭작물이 많이 재배되는 지역으로 다품종 소량생산 체제가 밭농사 진흥에 더욱 절실한 과제다. 특히 밭작물에 대해 싱싱한 채소류들이 육지 지방으로 단시간 내 소비시장으로 접목해 나갈 수 있도록 네트워크 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고 예비후보는 '밭작물 유통처리 지원 시스템' 구축을 약속했다.

고 예비후보는 "양배추나 마늘 등 주요 작물 가공처리 시설을 유치하면서 지금 추진되고 있지만 도서지역에 대해 유통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 록 하는 한편 농축산 사업에 대한 보험상품을 개발하여 안정적인 밭작물 생산 유통 소 비시장을 구축하는데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민생공약 3호 "기초환경 시설 현대화"

고 예비후보는 "관광객 급증으로 인하여 환경기초시설들이 포화되고 시설의 노후화되면 서 주변 환경을 오염시키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정화된 물이 직접 바다로 나가도록 하는 문제를 재검토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비확보 문제나 중수도 시설 문제 등을 적극 추진해 악취 안 나고 바다 환경이 보호되는 시점을 앞 당겨 나가고, 특히 월림에 있는 쓰레기 매립장, 판포 하수 처리장 등도 이와 연계하여 100% 개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요일별 쓰레기 배출제 즉 자원순환 시스템 도입을 원천적으로 완성시켜서 제주환경 기초처리 문제가 해결되 는 데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고 예비후보는 앞으로 민생관련 공약을 단계적으로 발표하겠다며 △노형로터리 교통혼잡 문제 △사회복지, 보육체계에 대한 지원 문제 △양돈 폐수․악취 문제 △4.3특별법 개정 △소상공인 자영업, 청년일자리 정책 발표를 예고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