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4·3 민간인 학살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 철회국내외 250여 개 인권단체, 결의안 반대 美시의회에 전달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국내외 250여 개 인권시민사회단체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을 제정하자는 미의회 결의안을 반대하는 서한을 美 시의회에 전달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을 제정하자는 미의회 결의안이 철회됐다.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시의회는 지난 14일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을 제정하자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두 시의원이 발의한 이 결의안은 오는 21일 열리는 시의회 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었으나, 한국전쟁 및 제주4·3 희생자유족회를 비롯한 국내외 시민사회단체, 현지 활동가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철회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국내외 250여 개 인권시민사회단체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을 제정하자는 미의회 결의안을 반대하는 서한을 美 시의회에 전달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기념사업위원회 등 국내외 250개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은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 제정 결의안이 철회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며 “이승만 전 대통령을 기념하는 날을 지정하는 것은 대학살의 희생자와 유족들을 모욕하는 것이며, 한국 시민들이 어렵게 일궈낸 민주화에 역행하고 저항의 역사를 무시한 처사라는 것”을 호놀룰루 시의원들에게 명확히 전달했다.

유족회 및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은 호놀룰루 시의회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승만 대통령이 3만여 명의 민간인이 학살당한 제주4·3(1947~1954)과 한국 전쟁 시기 100만 명에 달하는 민간인 학살(1950~1953)의 책임자이자 위헌적인 헌법 개정을 통해 장기집권을 시도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그 결과 “1960년 4월 19일, 전국적으로 이승만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가 일어났고, 이로 인해 일주일만인 4월 26일 대통령직에서 쫓겨나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결의안 반대 서한에는 주말 하루 동안에만 250여 개 단체가 연명 의사를 표시하는 등 이승만 대통령이 저지른 민간인 학살 등과 관련한 과거사 청산에 함께 동참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