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드림타워측 “오류 역류 사실과 달라”...“친수용수, 먹어도 될 만큼 깨끗한 물”드림타워 오수관로 설치, 마을주민 vs 드림타워측 갈등
드림타워측 “친수용수 청계천보다 깨끗한 1급수 맞출 것”
원노형 마을주민들 "드림타원 전용 오수관 마을 매설에 반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공사 현장 사진

제주시 노형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오수관로 설치를 놓고 원노형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드림타워 측이 “마을 주민들 주장처럼 오수가 역류할 수 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드림타워 측은 16일 입장문를 내고 "드림타워 친수용수와 관련, 다소 생소한 것 같아 이해를 돕는다“며 "친수용수는 하수처리방법 중 하나로 먹어도 될 만큼 깨끗하게 정화 물이다. 만약 수질기준이 못 미칠 경우 자동적으로 배출이 멈추게 돼 있다”고 밝혔다.

드림타워에서 나오는 총 오수량은 하루 4968㎥이다. 이 가운데 2248㎥는 매설하게 될 공공 하수관을 통해 도두하수종말처리장으로 가게 되고, 나머지 2740㎥ 중 1000㎥는 자체 중수처리 시설을 통해 재활용되며, 1720㎥는 고도처리공정을 거쳐 빗물 수준의 친수용수로 정화돼 자연 방류할 계획이다. 친수용수는 드림타워~홀천 1.7km 구간의 전용 오수관로를 통해 배출될 예정이다.

이러한 드림타워 측의 계획과 달리 현재 오수·우수관 공사는 원노형 마을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된 상태다. 최근 주민들은 드림타워 오수·우수관 매설 반대 진정서를 제주시와 도청 등에 접수했다.

드림타워측은 "드림타워에 도입한 친수용수는 일반 하수를 고도의 정화장치를 통해 처리해 생태하천은 물론 도시 및 주거지역에 인공적으로 건설되는 수변친수지역에 공급되는 물을 말한다"면서 "숯 여과와 오존 소독 등을 거쳐 극미량의 오염물질까지도 깨끗이 제거해 친수용수 수질기준인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 3~5ppm 이하(상수원 2급수)로 낮춘 초고도 처리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가까운 예로 서울 청계천에 흐르는 물이 친수용수다. 청계천을 가보면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물놀이하고 깨끗한 물에 사는 버들치 등 다양한 어종들을 볼 수 있다”며 “하지만 드림타워 친수용수는 청계천과 달리 도민들의 우려를 덜어드리기 위해 BOD 0.9ppm 이하의 1급수 수준으로 기준을 대폭 강화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친수용수를 1급수 수준으로 낮춘 경우는 지금까지 전례를 찾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또한 "드림타워의 설비를 맡고 있는 회사는 현재 제주 동부하수처리장에도 같은 설비를 설치해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며 "동부하수처리장의 친수용수는 가뭄 등에 대비해 농업용수로 공급되고 있다"고 예를 들었다.

이들은 "드림타워에는 하루 1720㎥의 친수용수가 발생하는데, 친수용수는 가까운 하천에 방류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제주도에서는 1.7km 떨어진 하천에 방류하도록 조치를 내렸다"며 "먹어도 될만큼 깨끗한 물이지만 도민들에게 조금이라도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한 조치”라는 점을 더욱 강조했다.

이어 "이 친수용수를 보내는 방류관은 이른바 고압관로“라며 ”일반 주택의 오수관과 연결되지 않고 드림타워에서 곧바로 흘천으로 흘러들게 돼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마을주민들은 "하수관로가 고압으로 보내는 방식이라 터질 경우 오수가 역류할 수 있고, 전용하수관로가 일반 주택가 하수관과 연결된다“는 주장을 펼친바 있다. 드림타워측은 재차 "사실과 다르다“며 이 같은 근거를 제시했다.

또한 전용하수관로가 일반 주택가 하수관과 연결된다는 주장에 대해 "드림타워 하수는 공공하수도와 전용 방류관 등을 통해 처리하게 되는데, 주택가쪽으로 매설하고 있는 하수관은 전용하수관이 아니라 제주시청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시행하고 있는 '공공하수관'이고, 완공되면 기부채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드림타워가 관리를 잘못해 오염된 물이 나오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있으신 것 같다. 초고도처리 공정의 마지막 단계에서 수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게 돼 있고 만약 수질기준에 못 미치게 되면 자동적으로 배출이 멈추게 돼 있다"며 "추가적으로 모니터링은 드림타워 뿐 아니라 도두하수처리장쪽에도 실시간 같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원격감시체계TMS)가 작동된다"고 우려를 불식시켰다.

한편 전날(15일) 제주시 원노형 3·5·7길 주민들은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림타원 전용 오수관을 마을에 매설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공공 오수관도 아닌 한 기업체 전용 오수관을 밀집된 마을 주택가에 매설 허가하는 것은 특혜다. 오수관을 원노형 주택가가 아닌 노형 오거리를 통해 도두 하수종말처리장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며 “게다가 지난해 신화역사공원 인근에서 오수관이 터져 역류하는 현상이 발생한 것처럼 우리 마을에 오수유출과 역류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왜 우리 마을 주민들이 위험과 불편을 감수해야 하느냐"고 반대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제주시민 2020-01-20 10:53:34

    드림타워에서 본인들돈으로 완전히 처리된다면 이해 되나 도두 처리장이 지금도 넘치던데~~ 노형동이 지옥되는 겁니까??
    제주도가 더 클려면 기반시설을 더 확층해야 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공사중단해라 2020-01-16 21:11:22

      장점만 말해서 단점을 숨기려하지마라.
      모든 시스템은 언젠가 고장이나고 노후화된다
      그때 주민이 피해보는 걸 생각해야지...
      나중에 장비 노후화로 누수 발생하고 오염도 감지센서가 고장나서 냄새나면?
      대형 빌딩의 오수관을 주택지로 뺀다는 거 자체가 주민을 무시하는 거 아닌가...   삭제

        답글 입력
      • 오타 2020-01-16 18:27:14

        오류역류 드림타윈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