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초등생 기초학력 맞춤형 지원...놀라운 성과 이뤄3R’s 미도달 학생‧한글 미해득 학생 감소
제주학습복지 ‘맞춤형’ 지원체계 완성 할 것

지난해 기초학력이 부족한 초등생 ‘맞춤형 학습복지 지원 체계’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주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2019학년도 기초학력 향상 지원’성과를 16일 발표했다.

도내 초등학교 3~6학년 2만7000여 명 전 학생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진단을 위한 3R's(읽기, 쓰기, 셈하기) 검사를 실시한 결과, 영역별 기준 점수 미도달 학생이 작년 4월 438명(1.62%)에서 12월에는 137명(0.51%)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또한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웹 한글학습지원 프로그램인 ‘한글 또박또박’을 통해 한글 해득 수준을 검사한 결과에서는 한글 미해득 학생이 지난해 4월 3.82%에서 9월에는 1.57%로 감소했다.

도교육청은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학급-학교-교육청으로 이어지는 3단계 진단 및 지원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학습부진 원인과 수준을 전문적으로 진단하고 그에 따른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기초학력 미달 원인은 △다문화 △한부모 및 조손 가정 △정서행동장애 △난독 및 읽기 곤란 △경제곤란 △단순부진 △탈북가족 등이었다.

다문화 가정 학생에게는 학습지원 멘토링과 학력 지원 학습코칭단을, 경제적 취약 계층 학생은 맞춤형 교육복지 및 둥지키움 멘토링을 통해 지원했다. 정서행동의 어려움을 갖고 있는 학생은 임상심리 지원과 더불어 병‧의원과 연계했다.

아울러 도교육청은 부진 원인을 제거하기 위한 지원과 함께 기초학력 지도를 위해 교사들의 책무성을 강조하며 ‘기초학력 책임지도제’와 전문성 강화 교원연수를 집중 실시했다. 또한, 학교 자체 지도 역량을 키우기 위해 ‘기초학력 향상지원단’과 ‘기초학력향상 연구회’를 운영하는 등 현장에 맞는 기초학력 지원정책을 추진했다.

특히 한글 책임 교육에 있어서 난독 및 읽기곤란 학생들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으며 ‘1대 1 맞춤형 읽기학습 프로그램’은 학교 현장의 호응이 매우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프로그램으로 전문가가 직접 학교를 방문해 학생의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책을 위한 지도 방법을 컨설팅 하였으며, 또한 언어치료가 필요한 학생은 언어재활사가 학교를 방문하여 맞춤형 지원을 했다.

이 밖에도 공모를 통해 초․중․고 41개교를 기초학력 향상 운영비 지원학교로 선정, 지원했으며, 제주형 기초학력 모델 구안을 위하여 한글책임교육, 3R’s 지도, 자기주도학습 등의 주제를 설정하여 학력향상 학교 및 자율학교로 운영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성과를 기반으로 ‘학습 복지’ 지원 체계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