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도교육청, 올해 특별교육 위탁기관 14곳 지정‧운영학교폭력 가해‧교육활동 침해‧학교부적응 등 학교생활 적응 지원
학교부적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 학교생활 적응을 돕고, 학생 특성에 맞는 ‘맞춤형’ 특별교육 프로그램을 담당할 14곳 위탁교육기관이 지정됐다.

제주도교육청의 △학교폭력 가해학생 △교육활동 침해학생 △학교부적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 학교생활 적응을 돕고, 학생 특성에 맞는 ‘맞춤형’ 특별교육 프로그램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1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맞춤형’ 특별교육 프로그램 14곳 위탁교육기관을 지정, 이날 오전 11시 30분 지정서 전달식을 가졌다.

특별교육 위탁교육기관은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학업중단 위기에 놓여있거나, 학교교칙 위반학생이나 학교폭력 가해학생‧교육활동 침해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상담활동, 인성교육, 진로지도, 체험활동, 적성교육, 수련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자신에 대한 성찰과 자기존중감 향상시키고 학교생활에 대한 적응을 돕게 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특별교육 위탁교육기관은 △한길정보통신학교 부설 제주청소년꿈키움센터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사)미래창의영재교육연구원 △성산스쿠버리조트 △제주인성창의융합교육연구소 △동제주종합사회복지관, △재단법인 참선재단, △제주순복음종합사회복지관 △은성종합사회복지관 △의료법인 연강의료재단 △사단법인 백제힐링센터 △제주도일시청소년쉼터 △국제조리직업전문학원 △제주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 14곳 기관으로서,

아울러 지정받은 기관들은 교육지원청 내 위(Wee) 센터, 학교 내 Wee 클래스와 함께 특별교육을 담당하게 된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