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첫눈 내린 4‧3평화공원...서주석 전 국방차관‧박찬호 지검장 위령제단 참배국방부‧검찰, 화해‧상생가치에 앞장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왼쪽)과 박찬호 제주지검장(오른쪽)이 14일 첫눈 내린 4.3평화공원을 찾아 위령제단에 참배하고 있다.

지난해 제주4‧3의 유감을 표명하고 화해‧상생 가치에 앞장서온 국방부와 검찰 주요 인사들이 14일 제주4‧3평화공원에 잇따라 방문했다.

올 겨울 첫눈이 내린 이날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과 조소영 국방부 인권담당관 등이 위령제단을 참배했다.

서주석 전 차관은 지난해 재임 당시 서울 광화문 4‧3국민문화제에 참석한 후 제주4‧3에 대한 국방부의 사과를 표명하면서 언론들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날 4‧3평화공원 방문에는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과 송승문 4‧3희생자유족회장, 김춘보 부회장, 문옥희 여성부회장 등이 동행했으며 이들은 참배를 마친 후 위패봉안실, 4‧3평화기념관 등을 둘러봤다.

서 전 차관은 방명록에 “70여년전 무장투쟁과 진압과정에서 무고하게 희생되신 제주도민의 영전에 진심어린 사과와 더불어 깊은 조의를 표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박찬호 제주지방검찰청 신임 검사장도 박소영 차장검사 등 지검 임직원들과 위령제단에서 4‧3영령들을 추모했다.

취임 이틀째 외부활동으로 처음 4‧3평화공원을 찾은 박찬호 검사장은 위패봉안실을 둘러보고 방명록에 “4‧3의 아픔이 치유돼 평화와 인권의 가치로 승화되도록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남겼다.

한편 제주지방검찰청에서는 송삼현‧조재연 전임 검사장 등 신임 검사장이 발령올 때마다 먼저 4‧3평화공원을 방문, 위령제단을 참배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4‧3생존수형인 형사보상 판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해 도민사회의 주목을 모으고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