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박원철 도의원 총선 불출마...제주시 갑 그야말로 ‘무주공산’민주당 공천룰 25% 패널티 부담...제주시 갑 '전략공천' 시사
더불어민주당 박원철 도의원(한림읍)이 14일 오후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철 도의원(한림읍)이 14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4선인 민주당 강창일 국회의원이 지난 12일 불출마한데 이어 그보다 닷새전인 7일 출마를 공식화했던 박원철 의원마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무주공산이 된 제주시 갑 선거구가 요동칠 전망이다.

박원철 의원은 이날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올 4월에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한다”며 “많은 분들께서 제2공항 갈등해소, 가축분뇨·악취, 사회 기반시설 확충 등 도내에서 해결해야 할 현안들이 많다며 중앙정치로의 길을 만류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또한 “부족한 제가 도의원으로써 도내 현안 해결에 미력한 힘이라도 보태는 게 세 번의 도의회 입성을 허락해주신 도민들과 지역주민들께 보답하는 길이라는 따가운 충고를 주신분도 계신다”며 “그래서 고개를 숙이고 가슴깊이 고민한 끝에 올해 있을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짧은 시간이었지만 국회의원으로써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와 격려를 주셨던 분들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남은 도의원 임기동안 낮은 자세로 도민들만 바라보며 노력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략공천과 연관이 있는 게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박 의원은 “총선 관련 중앙당 방침이 중요하다. 민주당 총선 공천룰 가운데 중진위원이 불출마시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고 향후 전략공천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리고 “저는 선출직 공무원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나오는 경우에 받는 25% 패널틱 부담감과 자체 여론조사에서 경쟁력에서 크게 앞서지 않고 있다는 판단이 있었기에 내려 놓게 됐다”고 덧붙였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