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메인_포토뉴스
뿔난 제주농민들 "감귤 가격안정관리제 실시하라""생산비도 못건지는 감귤농가에 특단의 대책 마련" 촉구
감귤농민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후 감귤을 제주도청 본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만남을 요구하며 감귤을 내동댕이쳤다.

제주도내 감귤농민들이 "생산비도 못건지는 감귤농가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은 13일 오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결의대회를 통해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농민들은 "감귤은 제주의 쌀이고, 제주의 생명이며, 제주의 영혼과 같은 과일"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감귤농민은 3번의 태풍과 때아닌 장마와 긴 가뭄으로 유래없는 고통을 겪어왔다"면서 "그렇게 힘든 감귤 농사를 지어왔건만 수확의 기쁨은 어디로 가고 연일 하락하는 감귤 가격에 농심은 타들어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농민들은 해마다 오르는 비료값, 농약값이나마 건지려고 수확을 해보지만 생산비조차 건지기 힘든 감귤 가격에 그저 허탈할 뿐"이라고 밝혔다.

짖밟힌 제주감귤.

농민들은 "제주 감귤산업을 지켜내는 첫걸음은 감귤농가를 지켜내는 것"이라며 "감귤산업 소득의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생산비가 보장되지 않는 현 상황으로 제주 농업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감귤농가가 최저 생산비를 보장받을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일회성이 아닌 구조적으로 감귤가격을 지켜내고 지속가능한 감귤산업을 육성할 방법은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 제도'를 전격적으로 감귤에 시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정은 3년전부터 제주 농산물 최저가격을 보장할 수 잇는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방법으로서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제도'를 마련했으나 예산을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제주도정은 감귤농가가 감귤 최저생산비를 보장받아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도록 '감귤 가격안정제'를 당장 계획하고 시행해야 할 것"이마려 "그 방법이 제주감귤산업 뿐만 아니라 제주경제를 살리는 방법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농민단체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감귤 가격안정관리제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감귤농민들은 "제주도정의 농업홀대 정책은 예산에서 극명하게 드러난다"면서 "제주도 예산대비 농업농촌예산의 비율은 0년전 9.5%였고, 그러나 해마다 감소해 지난해는 7.01%까지 줄어들더니 급기야 올해는 6.7%로 주저 앉아버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도정과 도의회는 소멸위험에 직면한 제주 농촌을 살려보겟다는 의지가 과연 있는 것인가? 아니면 제주의 환경과 맞바꿀 무분별한 개발정책을 위해 농업농촌을 바리겠다는 의지의 표명인가?"라며 반문했다.

이들은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위한 농민수당과 같은 지속가능한 농촌과 농민을 위한 예산, 제주농민의 경영안정을 위한 예산은 찾아볼 수 없다"며 "제주도정은 지금부터라도 농업농촌ㅇ{산을 3% 증액하는 논의를 시작해 위기의 제주농업을 지켜내기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감귤농민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후 감귤을 제주도청 본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만남을 요구하며 감귤을 내동댕이쳤다.

농민들은 "농산물의 수급안정 정책, 가격안정 쟁책의 주요한 임무는 정부에 있다"면서 "산발적인 지자체의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 정책을 근본적으로 담보할 수 잇는 것은 정부가 주요농산물에 대한 공공수급제를 도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요농산물 공공수급제는 쌀, 보리, 배추, 무, 마늘, 사과, 배, 감귤 같은 기본적인 농산물에 대해 정부가 일정량을 계약해 농산물 가격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잇는 근본적인 정책"이라며 "정부는 농민에게는 지속가능한 생산을, 소비자에게는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도록 감귤과 같은 국민 과일에 공급수급제를 도입해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감귤 농민들은 "해마다 폭락하는 감귤의 폭락에 지쳐 농사를 포기하고 싶은 심정이지만 애써 키워온 자식같은 감귤나무를 쳐다보며 다시 전정을 하고 비료를 치고 검질을 매기 시작할 것"이라며 "감귤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 관리제도를 조속히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제주도는 농업농촌예산 3% 증액하고, 정부는 감귤 공공수급제도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감귤농민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후 감귤을 제주도청 본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만남을 요구하며 감귤을 내동댕이쳤다.

짖밟힌 제주감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어휴 2020-01-16 20:03:30

    내가 아는사람은 년에 몇억씩 벌드만.. 저기있는사람들은 못벌어서 그러는가?   삭제

      답글 입력
    • 이건뭐.. 2020-01-16 18:55:54

      매해.. 매년 벌어야하는게 농사인가..? 규모크게하는사람들은 돈만 잘벌든데.. 작게하는사람이나 손해보지 .... 이런 논리면... 관광업도 관광객줄면 혈세로 채워줘야겠누..ㅜㅜ   삭제

        답글 입력
      • 산타아나바람꽃 2020-01-15 01:00:41

        올한해 시세 안좋다고 뿔났다 그러지 말고... 대략 3년 정도 평균치 내보고 먹고살기 진짜 힘들다... 뭐그럼 국민혈세 지원해줄 여지가 있지만.. 예를들어 작년 제작년 시세가 상당히 좋았는데 올한해 시세 안좋다고 그걸 세금으로 지원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솔직이 하는말로 밀감농사는 일년에 한달일한다고 대부분 농민이 밀감밭 말고 타 생계수단 병행이 가능하다고 봅니다.정녕 밀감밭에만 올인한다?시세좋을때 직장인자영업자 소득세만큼 내세요~!! 그리고 시세안좋을때 국민세금 먹고싶습니다.. 그러세요 제발~!!   삭제

          답글 입력
        • 실버울프 2020-01-15 00:45:36

          시세 좋을때는 헤헤 웃으면서 시세 안좋을땐 국민세금으로 돈내놓으라 그런다... 농민만 제주도민입니까?모든 문제현안은 정말 객관적으로 판단해야 합니다. 당장 손해봐서 목소리 높이는 일부집단들이 있지만...그저 자신들 할일이 바빠서 솔직이 반대지만 목소리 못내는 반대표가 훨씬 많다고 봅니다. 솔직이 시세 좋아서 이익이 많을때 아껴 저축해놨다가 시세 안좋을때 견디는게 농민의 기본자세 아닙니까? 옛말로 풍작일때 저축해서 흉작일때 견뎌야지.. 뭐 시세좀안좋다면 국민세금으로 메꾸라니 농민제외한 제주도민이 봉이아닙니다. 적당히들 하라그러세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