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아트센터 개관 10주년 공연 '기대하시라'연중기획 공연 예정…아트센터 최초 창작 오페라 제작 '눈길'
연중 내내 품격 높고 글로벌한 공연 포커싱

제주아트센터가 개관 10주년을 맞아 품격높고 글로벌한 공연에 포커싱을 맞추고 다양한 기획공연을 풍성하게 마련해 눈길을 끈다.

가장 먼저 만물이 생동하는 봄 괴팍한 천재의 대명사 베토벤의 천재적인 음악을 만날 수 있다.
그의 음악은 보편적이다, 전 세계 어디를 가더라도 통하기 때문.

빈 방송교향악단의 베토벤 영웅교향곡이 3월 제주아트센터를 찾는다.

3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국 주요 6개 도시 투어공연으로 세계정상의 오스트리아 빈 방송교향악단의 베토벤 영웅교향곡이 예정되어 있다. 차세대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의 협연도 준비중이다.

계절의 여왕 5월에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소프라노 신영옥의 데뷔 30주년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영국에서 가장 오랜 전통의 쳄버오케스트라와 플루트 여신 최나경의 협연, 유니버설발레단의 창작발레 공연도 준비중에 있다.

특히 10주년 특별공연으로 제주4.3을 주제로 창작오페라를 제작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와 서울 공연이 계획되어 있다.

이 창착오페라는 현기영 작가의 소설 순이삼촌을 원작으로 했으며, 카르멘을 공동 제작한 제주출신 소프라노 강혜명과 다시 한번 손을 잡는다. 이는 제주인이 중심이 되어 만들어내는 아트센터 최초의 창작오페라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하반기에도 다양한 음악 축제들을 마련했다.

하반기까지 ▲독일 챔버오케스트라 ▲전국 무용인 한마음 축제 ▲실내악, 뮤지컬, 다원예술▲한국문예회관연합회 우수 공연 ▲청소년 문화 예술 교육 ▲이주민 합창단 ▲어린이 대상 무용 교육 등이 계속해서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제주아트센터는 지난해 다양한 공연들을 진행했다. 공연장은 180일 가동됐고, 공연일은 113일 방문객은 6만9380명이 방문했다.

공연장 가동율은 지난해 68% 대비 약간 저조한 67.1%로 방문객 수는 작년 6만 7337명보다 2043명이 늘었다.

장르별로 보면, 음악이 40%, 아동극이 15%, 대중공연이 14%, 연극(뮤지컬 포함)이 10%의 비율을 보였다. 2018년과 비교하면 음악은 제자리이고 아동극과 대중공연, 오페라는 증가하고, 뮤지컬 포함 연극은 약간 줄어들었다.

기획 공연 입장료 수입은 2018년 1억4519만원 보다 2241만원 증가한 1억6760만원이다. 공모사업 보조금도 5050만원 늘어났다. 새 단장한 로비 전시는 90일간 운영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