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월평동서 50대 남성 살해한 40대 여성 송치

제주 월평동서 발생한 50대 사망 사건과 관련, 살인 혐의로 입건된 4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범행동기의 경우 피의자가 경찰조사 과정에서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흉기 등 증거물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감정을 의뢰한 결과, A씨의 혈흔과 유전자(DNA)가 나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된 A씨(50.여)를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제주시 월평동의 한 단독주택 내부에서 평소 알고지낸 거주자 B씨(58)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17일 오후 4시 12분께 제주시 월평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피해자인 B씨(58)를 흉기로 수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7시 30분께 버스안에서 긴급체포됐고, 경찰 조사과정에서 자신의 범죄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B씨의 부검 결과 B씨의 사망원인은 수 차례 흉기에 찔린 후에 생긴 상처로 인한 '과다 출혈'로 인한 사망 소견을 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