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대성호 추가 인양 시신 '베트남 선원' 확인해경, 베트남 대사관 통해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화재로 침몰한 대성호 선수부분 인근 해역에서 지난 9일 추가로 인양된 시신은 베트남 선원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이 시신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감식 결과, 시신은 베트남 선원 N모씨(33)로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N씨는 지난 10일 실시된 부검에서 고열에 의해 두개골이 파열됐고, 기관지내 그을음이 검출돼 화재사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지난 8일 인양된 시신은 DNA 감식 결과 베트남 선원 N모씨(32)로 확인됐다.

해경은 N씨를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N씨도 부검에서 기도 및 기관지에서 그을음이 확인됐고, 신장 및 장기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을 의심할 수 있는 선홍색을 띄고 있어 화재사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대성호는 지난달 19일 오전 7시 제주시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해 배가 두동강이 나 현재 선수부분은 침몰해 있는 상태다.

대성호 화재.침몰 사고로 현재까지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3명이 사망했고, 9명이 실종된 상태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