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제주도, 오리온 용암수 공급 중단 수순 밟나?6일까지 사업계획서 제출요구 했으나 오리온 무답

제주도와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를 두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염지하수 공급 중단을 위한 본격적인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제주도에 따르면 오리온 측에 지난 6일까지 사업계획서 등의 제출을 요구했으나 오리온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어 물 공급 중단 등 강력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지난 금요일 오리온에서 방문을 했지만 사업계획서는 제출하지 않았고, 최대한 빨리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제주도는 오리온측이 이번주 초까지 사업계획서 등을 제출하면 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4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리온이 지속적으로 용수사용에 대한 정식 계약 없이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염지하수의 국내 판매를 지속한다면 더 이상 염지하수 공급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제주도는 일관되게 국내 판매용 염지하수 공급 불가 입장을 밝혔지만 오리온은 이를 무시한 채 제품출시를 강행한 것에 대한 조치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개백구 2019-12-12 13:01:25

    그들만의 이해관계에 따라 팔던가 안팔믄 되는데 ...
    물이 유한한 자원이기에 난 그냥 나뒀으믄 햄수다...
    매일 물팔당 물사래 가야하는날 옵니다...
    물부족 국가에서 물장사하니 참...   삭제

      답글 입력
    • 용암수 2019-12-09 13:24:14

      제주특별법에 따라 제주용암해수단지에 물제조와 판매를 할수 있게 해줘서 2016년에 공장을 설립했는데 삼다수보다 미네랄과 칼슘등이 더 풍부해 과도한 물경쟁을 우려해 대한민국 국민은 이물을 마실수 없고 해외에서만 판매를 허락한다? 이게 무슨......
      삼다수보다 더 질이 나빴으면 국내서 판매허용 했을려나?
      기본적으로 공장을 짓게 해주고 판매를 하니 물공급을 중단하겠다는 건 도대체 어느나라 법입니까? 다 지을때까지 기다리셨나봐요?
      제주도에서 이렇게 좋은 물이 난다는 것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수도 있을 겁니다.   삭제

        답글 입력
      • 경쟁자 2019-12-09 13:18:06

        생수와 혼합음료....
        명칭이야 어떻튼 생수시장의 규모를 키워서 서로 윈윈할수있게 만드는데 행정의 역할이지 삼다수 살리자고 시장진입을 제한하는게 행정이 역할인지 의문입니다.
        어차피 선택은 소비자의 몫이고 삼다수 살리자고 이렇게 제한하면 어떤 기업이 제주에서 사업하려고 할까요?
        행정을 책임지시는분들! 좀더 넓게 멀리 바라보면서 정책을 펼치시길 .....   삭제

          답글 입력
        • jmyeongsu 2019-12-09 09:49:35

          미네랄이 풍부하다고하면 건강에 좋은 물이 분명한데,오직 삼다수를 지키기위해 대한민국 국민의대한 결정 권한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은 제주민국임이 분명한 것 같습니다.제주 방문금지는 어떨련지...   삭제

            답글 입력
          • 전로사 2019-12-09 08:58:21

            오리온에서 나온다는 생수는 생수가 아니고 혼합음료라고 하는데..정확한 정보 부탁드립니다~~~   삭제

              답글 입력
            • 2019-12-09 08:43:43

              왜 국내판매 못하게 하지?? 제주 삼다수 독점할려고 그러는걸로밖에 안보이는데. 우리 나라에서 나오는 품질 좋은 물 좋은 가격에 우리나라 사람들도 먹을 수 있게 해줘야지 무슨 해외로 퍼나를려고 하냐 어이없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