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2공항 공론화 촉구" 정의당 제주도당 정당연설회"제주도의 일은 도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정의당 제주도당(위원장 고병수)은 4일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제2공항 공론화 촉구'를 위한 정당연설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당 연설회에는 고병수 위원장을 비롯한 도당 운영위원들이 연사로 나서 제2공항에 추진의 문제점과 공론화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고 위원장은 "제주를 파괴하는 더 이상의 난개발은 막아야 한다. 국토부와 도지사의 일방적 결정으로 추진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의 일은 도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그것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아주 상식적인 일"이라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제2공항 문제로 도민들을 둘로 쪼갠 국토부와 도지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도민 갈등을 방관해온 민주당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뒤늦게 공론화를 위한 행동에 나선 것은 잘 한일이지만, 앞으로도 쭉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강순아 여성위원장은 "제주의 미래를 위해서는 제2공항은 막아야한다. 제주의 환경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리는 그 가치를 지켜야 한다"며 "우리 모두는 아이들이 제주의 좋은 환경에서 잘 자랄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하는 책임을 갖고 있다. 제2공항을 기점으로 더 많은 난개발이 발생한다면 제주의 자연은 장담할 수 없다"며 미래세대를 위해 제주의 자연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우용 도당부위원장은 "제주 제2공항은 제주의 미래라고 이야기하지만 청년들에게 공항에 대해서 그 어떤 의견이라 들은 적이 있는가"라며 반문하고 "청년이 미래라고 이야기 하면서 왜 미래에 문제에는 청년이 빠져있는 것는가? '청년이 미래다'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 청년 역시 제주도에서 같이 살아가는 도민이고, 현재"라며 "지금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정책결정권자는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정당연설회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다른 주제와 장소에서 정당연설회와 토크콘서트, 간담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청산리 2019-12-10 08:21:18

    교도관 등 상주인력 이사 오고 면회객 방문으로 상권도 활성화
    기피시설에서 효자시설로 변신
    남원주민 72% "교도소 유치 찬성" 내달 법무부에 정식 신청하기로
    태백은 1500명 규모 교도소 유치
    --- 육지의 지역발전을위한 교도소 유치쟁탈전---

    오늘자 조간신문1면을 장식한 내용을 캡쳐한 내용이다
    그동안 혐오시설 로 모두기피하던 교도소 시설을 지역경제를 살리겠다고 지역민들이 서로 자기네땅에 들어오라고 유치전쟁에 뛰어드는데 제주민들은 그보다 몇백배의 부가 가치를유발시키는 공항건설을 거부하는반대가 한창이니, 섬것들욕처먹어 마땅하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그린 2019-12-09 14:33:13

      제 2공항 문제는 1990년대부터 나왔는데 이제와서 공청회 한다고~~
      지랄말고 빠져라.
      30년동안 뭐하다가 이제야 공청회냐   삭제

        답글 입력
      • ㅋㅋㅋ 2019-12-07 15:10:58

        ㅁ ㅈ 당망둥어가 뛰니 ㅈㅇ당꼴뚜기도 뒤어보겠다구 지랄이네 ? ㅋㅋㅋㅋ
        허어 ~
        말세로다 말세 !
        이나라가 어디로 갈려는지 ㅉㅉㅉ   삭제

          답글 입력
        • 제주그린 2019-12-07 11:42:54

          제주2공항은 1990년대 나온 얘기인데 ~
          30년이 지나도 결론이 없네요
          공항도,쓰레기 처리시설,오수 처리시설,도로처럼 기반 시설이라고 봅니다.
          모든 시설이 모자라서 난리인데 ,
          도민 분열만 일으키고 있으니.   삭제

            답글 입력
          • 안삼 2019-12-06 11:19:50

            공항이 생겨야 미래의제주가 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 촌놈 2019-12-06 11:12:46

              제주 2공항이답이다
              성산이 최고 요지이다   삭제

                답글 입력
              • 라라 2019-12-06 09:48:55

                예정대로 제2공항이 성산에 건설되면 , 성산.표선.세화 를 아우르는 새로운도시가 그곳에 건설되고 구도심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던 제주시.서귀포시 의 형태와는도로의 초기구상부터 완전히다른 새로운 도시가 만들어짐으로 그곳을 생활터전으로 했던 주민들은 그야말로 촌티를 벗어버린 새로운 도시민으로서의 삶을 누리게 될것이다
                그러한 주민들의 바램을, 몇명의 어리석은주민의 반대와 옳고그름을 따지지않고 반대를위한반대,를 일삼는 일부환경단체 의주장에 부화뇌동하여 미친년 널뛰듯 하는 민주당과 이름값도 못하는 정의당 의 만행은 이제그만 멈춰야한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 2019-12-05 19:10:25

                  제주도민들은 알아야한다 공항그래안한다는 가정하에 얘기하겠다 하지만수용발표는했고 국토부가 철새의 영향없는 산업으로 회귀했을때는 무엇이 들어올거같은가 그건바로 철새영향하나도 없는 사업 뭘까? 바로 공단이 들어올것이다
                  반대하는 사람들은 생각을하고 반대해라 공항이생김으로써 관광지로써의 입지는 확실해질것이고 관굉인프라는더욱 발전할것이다 공항 만   삭제

                    답글 입력
                  • 이건아니다 2019-12-05 18:54:51

                    공항 위아래로 철새도래지가 있다. 성산은 수만마리가 다니는 길목에 공항을 만든다는 거다. 사고 안나는게 신기하겠네. 초딩도 알만한걸 입지안이라고 내왔으니... 뭔 비리가 있는거냐? 승인하면 정말 문제있는거다.   삭제

                      답글 입력
                    • 라라 2019-12-05 18:44:09

                      제주 신공항은 찬성하지만 성산은 아니다. 1. 대부분 도민들이 살고 있는 제주시, 서귀포시에서 접근성이 너무 떨어진다.2. 평가 점수 조작으로 성산이 선정되었다. 원래 점수가 더 높았던 대정이 말도 안되는 이유로 탈락되었다.3. 성산이 다른 입지 안 보다 비용도 많이 들고 환경파괴도 심하다. 4. 조류충돌 위험이 있어 매우 위험하다.   삭제

                        답글 입력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