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4.3 생존희생자 및 유족 생활보조비 지급만 75세 이상 유족에게 매달 10만원씩 지급…신규 지정자 429명 등

제주도는 제주4·3사건 생존희생자 및 유족(만 75세 이상자)으로 결정된 사람들에게 생활보조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지난 달 22일 결정된 생존희생자 3명과 만 75세이상 1세대 유족 426명 또한 생활보조비 대상자에 포함되므로 도내 거주자는 주소지 읍면동, 도외 거주자는 희생자본적지 제주도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로 신청 하면 된다.

내년 만 75세가 되는 1945년생인 경우에도 신규로 생활보조비 신청대상자로 되기 때문에 생일이 속하는 달에 신청하면 된다.

생활보조비는 생존희생자에게는 월 70만원, 75세 이상 유족은 월 10만원, 배우자에게는 월 3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2020년에는 유족 중 생활보조비 지급대상자는 총 5,941명(기존 4,879, 신규 1,062(신규 636, ‘19.11.22. 결정 426명)이 된다.

올해까지 4·3생활보조비 72억9600만원 지급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생존희생자 및 유족으로 결정된 자에게 증을 발급하고 있다. 도내 거주자는 거주지 읍면동, 도외 거주자는 본적지 제주도 관활 읍면동, 국외거주자는 제주도 4‧3지원과(☎710-8434~8)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류는 지원신청서, 위임장, 희생자 및 유족결정통지서, 주민등록등본, 사진 2매(3×4)이며, 금년 4월부터 증 발급을 시작한 이후 지난 달 30일까지 1만0734명 증 접수자 중 1만0443명에게 증이 발급됐다.

희생자‧유족증을 소지한 자에게는 항공료 할인, 주차료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제주항공에서는 제주기점을 대상으로 생존희생자에게는 50%, 유족에게는 30% 항공료 할인을, 도내 공영주차장, 제주항연안여객터미널(2부두), 제주항국제여객터미널(7부두), 한라수목원, 절물자연휴양림(생존희생자는 면제)등은 생존희생자 및 유족에게 주차료 50% 감면하고 있으며, 한라산국립공원은 이용료를 면제하고 있다.

그리고, 도 운영 문화관광시설은 생존희생자와 유족은 입장료와 관람료가 무료이며, 생존희생자에게는 화장장 사용료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