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교육청, 저소득층가정 학생 노트북 지원데스크톱 92대, 노트북 124대, 총 216대

제주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컴퓨터(데스크톱 92대, 노트북 124대, 총 216대)을 저소득층 학생 가정에 교육정보화 환경개선을 위하여 개별 가정방문 설치 보급을 완료했다.

종전 저소득층 가정에 지원하는 컴퓨터는 일률적으로 데스크탑 PC를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해당가정에 필요한 컴퓨터 수요조사를 실시하여 노트북과 테스크톱 중 원하는 컴퓨터를 보급했다.

이번 도교육청의 적극 행정으로 저소득층 가정에서 원하는 컴퓨터를 가구 공간형편 등에 맞게 사용하게 되어 집안에서 인터넷 교육수강 등 사이버 정보교육 활용을 보다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제주도교육청에서는 도내 아동양육시설(△홍익아동복지센터 △제주보육원 △천사의집 △제남아동복지센터)에 거주하는 학생들도 교육정보화 환경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시설의 정보환경을 조사한 후 시설에 필요한 데스크톱 PC 39대와 노트북 PC 15대도 함께 지원했다.

홍익아동복지센터 허철훈 원장은“우리 아이들의 PC를 활용한 교육정보화 학습지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 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 기쁘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의 아우름정보화지원사업은 지난 2001년부터 저소득층가정 학생의 교육정보화 환경 지원사업으로 매년 해당 가정에 컴퓨터 보급 및 인터넷 통신비 등 약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는 사업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