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해경, 제주서 침몰한 '대성호' 추가 인양 시도현재까지 추가 실종자 발견 성과 없어
제주해양경찰청 제공.

제주 차귀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톤, 승선원 12명)화재 사고와 관련해 해경이 밤색 수색에 나섰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20일 오전 6시부터 21일 오전 6시까지 함선 등 36척, 항공기 23대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지만 새로운 소식은 없었다.

해경은 야간 조명탄 180발을 쏘며 수색을 펼쳤지만 추가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해경은 표류 중인 선미 선체 내부수색을 위해 해경 구조대 6명, 3012함 잠수대원 3명 등 9명을 투입해 5차례에 걸쳐 수중 수색을 진행했다.

당초 해경은 지난 20일 제주대학교 실습선인 아라호를 투입해 대성호의 선미부분을 인양하려 했으나 현지 기상(너울 및 파도로 요동이 많은 상태)과 야간으로 사고선박 선체 파손을 우려해 현장 구조대장 판단의거 오후 6시 15분 작업을 중단했다.

그러나, 해경은 사고선박 선미 부분 인양을 위해 예인선과 크레인을 장착한 바지선을 투입키로 했다.

인양 바지선은 오늘 오전 3시 52분 한림항을 출항해 오후 4시 30분에 사고해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상바지선은 총975톤으로 최대 인양능력 250톤이다.

한편, 대성호는 지난 29일 오전 7시 제주시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인해 배가 두동강이 나 선수부분은 침몰했고, 선미부분은 표료 중이며, 승선원 12명 중 1명은 숨진채 발견됐고, 나머지 11명은 현재까지 실종된 상태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