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2공항 선택' 두고 제주도, 반대단체 '동상이몽'제주도, 도민 제2공항 인정…국토부에 기본계획 고시 촉구
비상도민회의, 공론화 절차 인정…도의회 특위 활동에 탄력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를 제주도민들의 제2공항 선택을 인정하고 적극적인 지원 방침을 밝힌 가운데 이에 대해 제주도와 제2공항 반대 단체가 엇갈린입장을 내놨다.

제주도와 제2공항 반대단체는 제2공항 선택을 두고 '제2공항 조속한 추진'과 '도민공론화 추진'이라는 다른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

우선 제주도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민들의 제2공항 선택을 인정하고 적극적인 지원 방침을 공언했다고 강조하며, 국토교통부에 문대통령의 확고한 입장을 감안해 조속히 제2공항 기본계획을 고시해 달라고 건의했다.

도는 아울러 문 대통령이 제2공항과 같은 공항 인프라 확충이 필요한 이유와 목적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제주공항은 완전히 포화상태여서 제주도의 발전이라든지, 또 제주도민들의 이동권을 위해서도 이렇게 공항을 확장하거나 제2공항을 만들거나 하는 일은 필요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도는 이에 대해 “기존 제주국제공항의 완전 포화뿐만 아니라 제주 발전과 도민 이동권을 위해 제2공항과 같은 공항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며, 제2공항은 도민 선택의 결과라는 대통령의 얘기는 제주도민과 제주도의 입장과 완전히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이 원하는 제2공항 건설을 위해 도민 요구사항을 정부에 적극적으로 전달하고 도민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2공항 건설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제2공항 선택을 두고 제2공항 건설 반대 단체인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생각은 이와는 정반대다.

이들은 생각은 제주도민이 선택에 따라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은 지난 15일 제주도의회가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업무에 들어간 만큼 도민공론화에 추진력을 얻게 됐다고 해석하고 있다.

이들은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문 대통령이 제주도민이 어떤 선택을 하던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고, 이는 도민들 스스로 자기결정권을 통해 결정해 달라는 것이고,그 결과에 대해 존중하고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것으로 결국은 ‘공론화’라는 절차를 통해 제2공항 갈등을 해결하려는 제주도민과 도의회의 노력이 정당성을 인정받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토교통부는 지금 즉시 기본계획 고시를 중단하고 제주도의회의 공론화 절차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그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이어 "제주도 역시 제주도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의 활동에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