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대성호 화재사고 2일차...실종자 발견 총력해경함정.민간어선 등 27척, 항공기 9대 투입 수색 계획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차귀도 서쪽 76km 인근해상 화재 사고가 발생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해경이 밤새 수색에 나섰지만 안타깝게 아직까지 추가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고 있다.

20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7시 5분부터 20일 오전 6시까지 해경 함정과 민간어선 등을 포함해 함.선 등 18척과 항공기 18대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실시했다.

해경은 함선 18척을 동원해 해수유동예측(수색구역도) 감안 집중수색을 별였고, 항공기 18대(해경8, 군8, 육경1, 산림청1)를 동원해 수색구역을 집중수색했다.

또한, 야간 조명탄 161발을 사용하기도 했다.

한편, 현재 실종된 인원은 한국인 5명, 베트남인 6명 등 총 11명이다.

해경은 20일 오전 6시부터 함.선 등 27척, 항공기 9대를 투입해 수색을 펼칠 계획이다.

수중수색에는 특공대 4명, 제주구조대 5명이 해경함정에 편승 대기 중이다.

이중 제주구조대는 오전 중 헬기를 이용해 현장에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하지만 사고해역(제주도남쪽먼바다) 20일 오전까지 바람이 10-16m/s로 강하게 불고, 유의파고는 2-4m로 높게 일어 실종자 수색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