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원희룡 지사, 왜 제2공항만 공론화 거부[도정질문] 제주도의회 갈등해소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에도 제2공항 공론화는 안돼
곶자왈 보전방안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공론화 "도민 의견 폭넓게 수용"
18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2공항 공론화에 대한 거부 입장을 거듭 고수했다.

제주도의회가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지만, 제2공항 공론화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여전히 거부입장을 고수했다.

문경운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18일 진행된 제378회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제2공항 특위 구성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원희룡 지사는 "갈등해소를 위한 역할을 의회가 한다면 고맙긴 한데, 찬성과 반대 단체 모두가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중립적인 활동을 한다고 들었다"만 답할 뿐 갈등해소를 위한 어떠한 답도 제시하지 않았다.

이어 제2공항 특위에 협조할 의향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원 지사는 "의회에서 하는 활동인데 도정이 협조하고 말 게 뭐 있겠냐"며 말을 아꼈다.

이에 문 의원이 재차 협조 의향을 묻자, 원 지사는 "공론화와 관련해서는 이미 입장을 밝혔다"며 "도울 수 있는건 돕겠지만 안되는 건 안 되는 것"이라고 거부의사를 정확히 했다.

그러나 곶자왈 보전방안과 오라관광단지에 개발사업에 대한 공론화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양영식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 갑)이 이 두 현안에 대해 '공론화'할 의향이 있냐고 묻자, 원 지사는 오라단지 사업을 두고 "공론화라고 할 수도 있는 도민의견 수렴을 폭넓게 수렴하겠다"라고 답한바 있다.

원 지사는 곶자왈 보전방안에 대한 공론화 요구에 대해선 "당연히 공론화를 거쳐야 한다"며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여론을 수렴하면서 공론화를 충실히 밟아나가겠다"고 긍정적인 대답을 했지만 제2공항 건설사업 공론화는 여전히 거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anseodls 2019-11-23 11:47:39

    반대도 할만큼 해봤으니까
    고만 짖어대고
    이젠 시작하자
    더이상 짖어대봐야 짖는놈만 가깝하고 주디만 아플테니 주디닫고 가는거야 ~
    제주에는 때려주겨도 공항은 필요한거니까 !
    혼잡한 현공항에서 대형사고 터지면 느덜이 책임질거 아니잖어 !   삭제

      답글 입력
    • 김상용 2019-11-21 14:46:35

      반대자들안에 외지에서온 대모꾼들을 색출해서 바다에 수장시키고난뒤에 반대를 해라,,,멍청한집단들이 명목없이 반대하는 아주더러운인간들좀 박멸하고시작하자   삭제

        답글 입력
      • vasilliavich 2019-11-20 09:33:26

        이참에 제주도를 미국에팔아, 미국의 한"주"로 만들어버리고 제주의 발전을저해하는 떨거지들을 육지로 이주시켜버리면 않될까?
        그리하면 아시아의진주 라 일컸는 홍콩은지고 제주가 아시아의 떠오르는 "별"이
        될텐데
        그리고 이곳에서는, 세계어느나라를가도 알아주지도않고 써먹을수도없는 한글을 완전폐지하고 영어를 사용하게 하면, 세계적으로 전례가 있는일이니
        그야말로 한번쯤 긍정적으로생각해볼일 일이다
        물론 반대하는 민x당 운동권 떨거지들은 ㅈㄹ 난리를 치겠지만
        이내용을 공론화에 부쳐보면 가관이겠지만 2,30 대 젊은이들은 90%이상찬성일껄 ㅎㅎㅎ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시민 2019-11-19 17:18:33

          이제와 공론화 하면 언제 끝나는거냐?
          대체 끝나기는 하는거냐?
          의원님들 이민다녀오셨습니까?
          제 2공항이 언제부터 나온일입니까??
          원지사는 제 2공항 결정하기전에 1년이든 2년이든지간에 모든 도민이 알수있도록 공청회를 하지 않았는지, 도민이 우습습니까????
          원지사나 의원들이나 다 갈아 엎어야 할듯   삭제

            답글 입력
          • 한국인 2019-11-19 16:58:08

            이미 확정된 안건을 공론화에부쳐 다시결정하겠다는 "민쥐당"
            과연 내년 총선 끝난뒤에도 그런개소리 할수있을까?   삭제

              답글 입력
            • banus 2019-11-19 13:06:16

              제주공항한번 들어가 본 사람은 안다. 도때기시장이다. 렌트카해 본 사람은 안다. 공항주변은 무질서로 꽉찬 렌트카 업체들로 남아도는 땅이 없다~~ 공항과 그 알대가 미어터지고 있다. 이걸 국토부가 몇천억을 제주도에 뿌리면서 해소해주겠다는데~~ 어떤 팔자 좋은사람들의 투정이냐~~~   삭제

                답글 입력
              • 2019-11-19 12:32:58

                "제주발전을위한 각종사업에 더이상의 반대를허용해서는 않된다"

                공론화해서 찬,반이 구분되면 명분상일뿐이고, 반대아니면 찬성결론이 난다고 갈등이완전해소된다고 보는가?
                어떤결론이 나더라도 지금과 다를수없고 오히려 갈등의골만 더깊어질것인걸 알면서도 궂이 공론화 하려는 주장은 분명 다른속셈이 있다고볼수밖에없다
                또하나의 반대를위한 음모로 보는시각이 많은이유이기도하다
                아무튼 이번에 나라의 국책사업이 일부주민 또는 일부사설단체의 협박성반대에 결코굴복하지않는다는것 을 보여주어야 제주의발전과 미래가보장될것이다
                도민의 의사에반하는 민주당의 편협된생각   삭제

                  답글 입력
                • 최국가 2019-11-19 11:48:57

                  옛날 경부고속도로 건설할 때 길바닥에 드러 누웠던 양 김씨, 무신 도롱뇽 보호한다고 국가예산 몇조를 날린 일. 사익 때문에 민심을 호도하지 말고 국가의 대계를 보고 판단하시오들. 제 2공항이 생겨야 제주가 살아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한라산 2019-11-18 20:17:46

                    무슨 몇년짜리 제주도지사가 제주도 전체가 자기소유땅으로 착각하지마라. 제주도는 제주도민의 것이며 제주도민이 결정한다.   삭제

                      답글 입력
                    • 바보들인가 2019-11-18 20:13:57

                      곶자왈과 오라관광단지는 주체와 권한이 제주에 있는거니 당연히 제주가 공론화를 할 수 있는거고 제2공항은 국토부 즉 정부사업인데 거론하는거 자체가 저능아 수준이지..   삭제

                        답글 입력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