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애월항 여객물류항으로 기능전환 국회에 요청강성균 위원장 8일 국회방문, 해양수산부 김성범 항만국장 미팅
주민의견 주변지역 정비계획 정리해서 제출하면 긍정적 검토

제주도의회 강성균 위원장이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여객물류항으로서 애월항의 기능 전환 내용이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기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성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애월읍)은 지난 8일 국회를 방문해 강창일 국회의원과 오영훈 국회의원, 그리고 해양수산부 김성범 항만국장을 만났다.

강 위원장은 “지난 2018년 12월 해양수산부 차관을 만나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2021-2030)에 애월항의 여객물류항 전환 내용 반영을 요청한 바 있다.”면서 “이번에는 차관 면담 이후 해당 부서에서 우려하는 여러 문제 등에 대해 담당 실무국장에게 정확한 내용을 설명하고자 국회를 방문했다.”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이 날 강창일 국회의원은 “애월항이 현재 LNG항과 연계돼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과도 만나 협의가 된 상태”라고 하면서, “만약 여객선이 입항하게 되면 LNG운반선과의 운항일정 협의가 가능하기 때문에 해양수산부가 걱정하는 안전에 대한 우려는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오영훈 국회의원도 “이 문제는 우리 애월주민의 숙원사항으로, 향후 서부권 관광활성화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하면서,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애월항의 여객물류항으로의 전환은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해양수산부 김성범 항만국장은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은 2021년부터 10년간 계획을 반영하는 것으로 내년 6월에 고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국장은 “현재 이와 관련한 용역이 진행 중인데, 도에서 공식적인 주민의견 수렴내용과 함께 애월항이 지방관리 연안항인 만큼 향후 도의 애월항 운영방향 및 애월항 주변지역 정비계획 등에 대한 내용도 정리해서 제출하면 다각적인 방면에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에 강 위원장은 “해양수산부 국장께서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서는 도와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로 제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강창일 국회의원 및 오영훈 국회의원께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주신 만큼 이번에는 애월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면담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오영훈 국회의원의 주선으로 강창일 국회의원실에서 진행됐고, 도청 해운항만과 홍성소 과장과 부태진 애월읍장, 김대철 애월리장 등이 함께 참석하여 주민의견을 전달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