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도내 최초 '태양광 발전 설비 양식장 지원' 선정태양광 발전설비 2억원 투입...양식장 운영 에너지절감 효과 기대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최초로 양식장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 지원사업자 1개소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사업은 양식장의 수면 및 유휴부지 또는 지붕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양식어가의 전력비용 부담을 낮춰주는 사업으로 양식어업을 경영 중이며 최소 면적이 700㎡ 이상(50kw용량) 확보 가능한 어가를 대상으로 지원한다.

올해 제주도에서는 수산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사업대상자를 선정했으며, 총 사업비 2억 원(국비 50%, 도비 30%, 자부담 20%)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위탁시행 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 제주지역본부에서는 사업자로 선정된 양식장의 설계, 시공, 감리, 하자관리 등 사업의 전반적인 과정을 맡게 되며 도에서는 위탁시행 기관의 전문가들과 함께 철저한 사업 추진 및 관리를 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어가에서 태양광 발전 설비 80kw 용량을 설치할 경우 매년 전기 판매 수익이 약 1600만원 발생하고, 최초 설치 시 부담하는 20%의 자체부담금을 약 3년 안에 회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양식장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는 탄소배출량의 감축뿐만 아니라 경영비용 절감 및 생산량 증대에 따른 소득 향상 등 많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