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김태석 의장, 고충홍 전의장 의미있는 행보유엔(UN) 방문 공공외교 성과, 워싱턴 D.C. 미 민주당 연방의원 면담
내년 4월 ‘제주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 의 세계화를 위한 협력 논의

제주도의회가 ‘제주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를 의제로 세계화를 꿈꾸며 유엔(UN) 및 유엔개발계획(UNDP)과 눈높이를 맞췄다.

제주도의회는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시의적절한 의제로 유엔(UN) 및 유엔개발계획(UNDP) 등 국제기구와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여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행보는 전국 광역지방의회 중 이례적이고 드문 일로 공공외교의 모범 모델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태석 의장과 고충홍 전의장은 지난 4일(뉴욕 현지시간) 뉴욕 유엔개발계획(UNDP: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사무국에서 수 하오랑(Haolang Xu) 정책프로그램 지원국장 겸 유엔개발계획 사무총장 보좌역과 면담을 갖고 지방의회 차원의 지속가능발전 관련 국제협력을 요청했다.

김 의장은 면담에서 “지난 6월 ‘제주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에서 아낌없는 지원에 감사하며, 내년 개최될 국제컨퍼런스는 ‘미래와 청년’ 세션을 통해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현세대와 미래세대가 소통하는 논의의 장을 마련하는 만큼, 아킴 스타이너(Achim Steiner) 사무총장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 했다.

고 전의장 역시 "유엔 국제기구차원에서 우리 제주가 지속가능발전의 모범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주문했다.

유엔개발계획의 수(Xu)국장은 “앞으로 지역차원의 혁신적인 지속가능발전 경험을 공유하는 장으로 제주도의회가 선도적 역할을 해나갔으면 좋겠다”며 “내년 4월 ‘제주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에 아킴 스타이너 사무총장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이튿날인 11월 5일, 김의장 일행은 주 유엔(UN) 대한민국대표부 신임 조 현 대사 및 박철주 차석대사 등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향후 제주가 지속가능발전의 선도도시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외교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김 의장은 유엔본부에서 유엔(United Nations) 경제사회국(DESA) 리우전민(Liu Zhenmin) 부사무처장을 만나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갔다.

리우전민 부사무처장은 “지역차원에서 제주가 지속가능발전목표의 성취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을 매우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유엔이 주도하는 지속가능발전이 강한 실천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에서부터 제대로 움직여야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이를 위해 내년 제주 국제컨퍼런스에서는 유엔측 대표가 기조강연을 통해 더욱 강한 의지를 보여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7일에는 워싱턴 D.C.에서 미 민주당 7선의 존 사베인스(John Sarbanes) 연방의원 등과의 면담에 이어, 8일과 9일에는 메릴랜드주의회 및 주지사 관저 등을 방문해 내년 ‘제주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실질적인 협력을 논의하는 등 강행군을 펼쳤다.

한편, 김태석 의장은 이번 유엔 등 방문성과에 만족감을 드러내며 함께 해 준 고충홍 전의장과 일행들에게 감사를 표한뒤 “제주지역 차원의 지속가능발전 국제컨퍼런스가 제대로운 성과를 내면서 제자리를 찾고, 세계화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