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아라초 후문 아란4길 교통환경 개선 추진일방통행 찬성 64.4%, 반대 35.6%로 교통환경 개선 필요

제주시는 아라초등학교 후문 측 도로의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를 지역주민과 아라초등학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해 지난 달 완료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아라동의 인구유입 및 차량의 수 증가로 인한 도로 내 교통혼잡 및 보행자 안전 위협 등 교통문제가 증가함에 따라 실시하게 됐다.

본 설문조사는 아라초등학교 후문 측 도로(아란 4길) 약 140m 구간의 일방통행 지정에 대한 찬.반 의견과 운영방법, 건의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했다.

지역주민 및 학부모 1222명이 참여했으며, 설문결과 일방통행 지정에 대해 찬성 64.4%, 반대 35.6%로 대부분 교통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운영방안에 대해서는 등.하교시간 운영이 42.8%, 하루종일 운영은 34.7%, 등교시간은 22.5%로 분석됐다.

지역 주민들은 도로 교통흐름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로 확장, 차선 확대, 안전시설 확충, 주차장 확보 또는 정차구간 설치 등을 추가로 건의했다.

이번 설문결과에 따라 제주시에서는 어린이 통학불편 해소를 위한 등.하교시간 대 일방통행 지정에 대해 자치경찰단의 교통시설심의를 거쳐 교통환경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주민건의사항에 대해 도로교통공단과 유관부서의 협의를 거쳐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을 조성해 교통문제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