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어 '소멸위기' 보전과 부흥방안은?11~13일 제주칼호텔서, 제3회 제주학대회…세계언어학자들의 이야기 듣는다

소멸위기의 제주어 보전과 부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세계 다양한 나라의 언어학자들이 제주를 찾는다.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는 오는 11일부터 13일 제주칼호텔서 ‘소멸 위기의 제주어 보전과 부흥방안, 세계 언어학자들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제주도가 주최하며, 우리나라를 포함 영국, 미국, 태국 등 4개 나라 언어학자, 방언학자 등이 참석하며, 제주어 보전 활동을 다양하게 벌이는 활동가 등도 함께 자리한다.

이번 행사기간동안 학술대회, 포럼, 답사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언어의 소중함과 가치를 새롭게 다지는 계기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첫날 이상규 전 국립국어원장이 ‘우리가 함께 지켜내야할 절멸 위기의 제주 방언’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영국, 미국, 태국의 언어학자들의 소멸 위기 언어 부흥 방안 사례발표를 통해 제주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성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한국의 지역어 보존 및 진흥정책’, ‘소멸 위기 언어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 ‘제주어 보전정책과 부흥노력’ 등의 주제로 제주어와 한국어, 나아가 세계 언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탐색하는 시간도 갖는다.

대회 둘째 날에는 ‘제주어, 세상을 향해 날다-제주어의 대중화를 위한 위한 노력들’이란 주제로 제주어 보전을 위해 활동하는 방송인, 음악인 등 활동가들이 참여하는 포럼을 진행한다.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살아있는 답사도 진행된다. 포럼기간동안 제주돌문화공원, 성읍민속마을 탐방하고 칼호텔 2층 연회장 로비에서는 제주어 사전, 제주어 연구물과 보고서 등 제주어 자료 전시회가 마련된다.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2020년은 유네스코에서 제주어를 소멸위기의 언어로 분류한지 10년이 되는 해”라며 “제3회 제주학대회를 통해 그동안의 제주어 보전과 육성의 발자취를 반추해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생각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