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김성언 예정자, '1차산업 지킴이'강조…정무는?인사청문 위원들 "정무적 역할 제대로 수행해 낼 수 있을지 의문" 제기
김성언 예정자 "소통과 집단지성 중시, 도민행복 위한 가교역할 할터"
30일 진행된 김성언 정무부지사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오로지 제주감귤 산업에만 매진해 온 이력으로정무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들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위원장 강철남)은 30일 오전 10시부터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진행했다.

이날 인사청문특별위원들은 하나같이 김성언 예정자의 정무 능력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성언 예정자는 "반드시 실천해야 할 것은 경청하며, 집단지성과 소통을 중시하겠다"며 "도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언론과 시민단체의 쓴소리를 새겨듣고, 도민행복을 위한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진정성 있는 부지사가 되겠다"며 "청정제주 1차산업 가치가 오래도록 빛나고 더 큰 제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사청문위원들은 행정경험이 없고 준비되지 않은 모습에 우려스런 시선을 보냈다. 더욱이 제주의 최대 현안인 제2공항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못하겠다"고 말해 정무 능력을 수행할 수 있을지 의구심을 더 갖게 했다.

오영희 의원이 "제2공항 문제가 찬반갈등으로 심각한데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하자 김 내정자는 "크고 작은 일에는 항상 이해관계가 따르고 찬반도 있다"며 "명확한 답변을 못하겠다"고 말했다.

또 행정수행능력과 관련 문경운 의원은 "과거 이력을 보면 정무부지사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묻자 이에 대해 김 내정자는 "행정은 잘 모른다. 하지만 빨리 배우고 실천하겠다. 하지만 소통에는 자신이 있으니 모두와 친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문종태 의원도 행정처리 능력과 관련 "정무능력을 수행하려면 행정 경험도 필요하다 특히 의회와의 관계 속에서 예산과 관련해 답답한 상황이 자주 올텐데 이건 단기간에 '벼락치기'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의원은 원희룡 도정 하에서 이뤄지고 있는 각종 난개발 사업에 대해 김 예정자의 주관을 (도지사에게)어필할 수는 있느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김 내정자는 "즉답이 난처하다"며 다만, "다만 도민이 싫어하는걸 하면 안 된고, 청정에 반하는 사업에 대해서는 지사에게 소신껏 전달하겠다. 갈등으로 더 확대되지 않도록 방패역할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처럼 김 내정자는 정무와 관련된 전반적 사항들에는 아직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지만 1차산업의 지킴이라는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김 내정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인사말을 통해 "오늘의 풍요로운 제주는 1차 산업의 기반 위에 있다"며 1차 산업의 가치를 최대한 강조했다

김 예정자는 "제주를 지탱하는 1차 산업을 위해 위기에 맞서고 혁신을 이루고, 변하지 않는 생명산업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1차 산업에 대한 믿음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예정자는 "농사는 저의 삶이며, 땅은 저의 터전"이라며 "농업인, 농협인으로 살아오면서 1차 산업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