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 소방차량 교통사고 최근 5년간 13건 발생전국 매년 평균 146건, 올해 상반기에만 99건 발생

2014년 이후 제주지역 소방차량 교통사고가 총 13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사진)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방차량 교통사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4년 이후 올 상반기까지 총 804건의 소방차, 구급차 등 소방차량에 의한 교통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국적으로 매년 146건, 3일에 한번 이상(0.4건/일) 소방차량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도별로는 지난 2016년 151건 이후 2017년 142건, 2018년 136건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해왔으나 올 상반기 99건으로 이미 전년도 상반기(76건) 대비 30.3% 증가해 소방차량 교통사고 대책을 재점검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가장 많았으며, 총 804건 중 139건으로 전체의 17.3%였다.

이어 서울 94건, 경남(창원 포함) 88건, 경북 70건, 강원 56건 순이었다.

출동상황별로는 구급이 49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화재 133건, 구조 55건, 행정업무 27건 순이었다.

구급의 경우 2018년 상반기 44건에서 올 상반기 59건으로 증가해 34.1%의 증가율을 보였다.

차량종류별 사고발생 건수는 구급차가 2018년 86건, 2019년 상반기 69건 등 총 51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소방차인 펌프차(92건), 물탱크차(51건) 순이었다.

한편, 고가굴절차도 2018년 4건, 2019년 상반기 2건 등 12건에 달했다.

사고원인별로는 안전운전의무불이행이 32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신호위반 239건, 차선변경 83건, 중앙선침범 55건 순이었다.

차량종류별 사고원인으로는 구급차의 신호위반(186건),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181건) 순으로 많았다.

소병훈 의원은 "사고나 구조 현장으로 조금이라도 빨리 가기 위해 서두르다 보면 교통사고가 발생할 수는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방차, 구급차의 사고는 현장도착이 불가능해지고, 때로는 교통사고로 인한 추가 인명피해가 생길 수도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차대하므로 운전자 안전교육 강화 등 교통사고 예방 대책 마련에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