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제주 도내 학교 안전시설 '빨간불' …위험 '노출'김희현 의원 "도내 학교 드라이비트 교체 시급" 강조
스프링쿨러 도내 유치원 100개소 중 24개교만 설치
17일 제주도교육청 교육위원회 김희현 의원이 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반적인 학교 안전시설 관리 소홀에 대해 지적했다.

제주도의회 김희현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 2동 을)이 17일 도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세월호 사태 이후 학생안전에 대한 인식은 높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학교시설 안전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 의원은 " 교육청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도내 전체 유초중고에서 스프링클러 가 설치된 학교는 18.9%에 불과한 상황"이라며 "화재에 취약한 드라이비트를 교체 개선하고, 도내 모든 유치원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할 것을 주문했다.

현재 기준 면적 대비 법적 설치 대상 초·중·고는 전체에 설치됐지만, 설치대상인 유치원 36개소 가운데 24개소만 설치된 상황이다.

안 의원은 지난 6월 서울에서 발생한 학교 화재사건을 언급하며 "학교 외벽이 드라이비트로 마감되어 연소 속도가 빠르고 맹독성 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단점이 지적되고 있는데, 도내 69개교 87동 건물이 드라이비트 외단열 공법으로 시공되어, 교체나 보완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화재대비에 꼭 필요한 스크링쿨러의 경우 도내 유치원 100개교 중에 24개교만 설치되어 어린 아이들이 화재가 발생할 경우 위험에 그대로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법적 설치 대상 운운할 것이 아니라 모든 유치원까지 설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드라이비트의 화재 취약성을 개선하려면 최소한 외부인의 접근이 쉽고 발화지점 가능성이 가장 높은 1층을 위주로 내화성 벽돌로 교체하는 등, 화염의 확산을 방지하고 화재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안들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이번 태풍과 관련 제주의 기후 환경에 샌드위치 패널이 취약함이 드러났다.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도내 87개동의 학교 건물이 샌드위치패널로 되어 있어 부식이 빨라 누수가 빨리 오고 이로 인하여 빗물까지 침투되어 빗물 건물의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지난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도내 모 초등학교 2층 건물의 샌드위치 태널 지붕이 강풍에 불려 내려앉으면서 교실 내부가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할 정도로 강풍, 강우 등 제주의 기후 변화에 샌드위치 패널이 매우 취약하다.’며 전체 교체비용이 약 430억원으로 추계되는 상황에서 우선 기숙사 건물부터 하루속히 교체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