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어선재해보상보험 제도 '큰 효과'수협중앙회 제주본부, 올해 9월까지 654건.34억7400만원 보험금 지급

제주시에서는 연근해 어선어업에 종사하는 어업인 및 어선을 재해로부터 보호하고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는 어선원 및 어선재해보상보험 제도가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시에 따르면, 수협중앙회 제주본부 2019년 어선원 및 어선 재해보상보험 보험금 지급현황을 살펴보면 사망.부상.질병 등 어선원보험 430건.18억8100만원, 화재.침몰 등 어선보험 224건.15억9300만원을 지급하는 등 총 654건.34억74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선원 및 어선재해보상보험법'은 사망, 부상 또는 질병 등을 보상하는 어선원 보험과 화재, 침몰 등 선체를 보상하는 어선보험으로 사회보장 성격의 정책성 보험으로 정부에서 보험료를 톤급별로 15%~최대 71%까지 지원하고, 어업인이 부담하는 보험료의 일부를 지방비로(어선원 8%∼최대 25%, 어선 4%∼19%) 지원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올해 어선원보험 7억5000만원, 어선보험 4억원 등 총 11억5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어업인에게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선원 및 어선의 보험가입 제고에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5년간(14∼18년) 어선원 및 어선재해보상보험료 지원실적은 총 5448척.34억2000만원이며, 보험금 지급실적은 4035건.198억60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