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서 7명 복어독 중독 증세...1명은 중태

제주도내 한 횟집에서 복어요리를 먹은 현직 경찰관 등이 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1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7시께 제주시 외도동 소재 모 횟집에서 복어요리를 먹은 총 8명이 복어를 먹던 중 7명이 중독 증세를 보였다. 이 중 A씨는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일행 중 한명이 가져온 참복을 조리해 함께 먹은 후 중독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횟집 주인은 복어 조리 자격증이 없는 상태에서 손질을 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