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동남아 여행' 후 '홍역'에 유의 당부홍역 유행지역 방문 후 의심 증상 발생 시에는 먼저 보건소 문의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외여행 후 홍역 잠복기간인 21일 이내에 발진 등 홍역의심 증상 발생할 경우 보건소에 문의 후 안내를 받아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이는 최근 타 지역에서 추석 연휴기간 해외여행력이 있는 홍역환자가 10월 1일부터 3일까지 3명 발생함에 따른 조치이다.

이번에 발병한 홍역 환자는 모두 개별사례로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30대라는 공통점이 있다.

제주에서도 올해 1월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30대가 홍역에 걸려 환자를 격리하고, 접촉자 예방접종 등을 실시한 바 있다.

도는 최근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면 잠복기(7~21일) 동안 건강상태를 주의 깊게 관찰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발열 및 발진 등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 의료기관 내 전파 방지를 위해 먼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한 후 안내를 받아 가급적 마스크 착용, 자가용 이용 등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 해 보건소 또는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면역의 증거가 없다면 출국 전에 홍역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맞을 것을 권장하는 한편, 해외여행 동안에는 감염예방을 위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씻기, 기침할 땐 옷소매로 하는 감염병 예방 기본수칙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