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경찰, 가을 행락철 교통사고 예방활동 강화

올해 연말까지 자치경찰.지역경찰과 협업,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사고요인 행위 단속 및 예방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이는 2016~2018년까지 3년간 발생한 교통 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해가 짧아지고 감귤수확과 행락철이 겹치는 시기에 교통 사망사고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됨에 따른 것이다.

제주지역 교통 사망사고(3년 평균)는 감귤수확철(10~12월)에 33.5%로 1월~9월까지 月 평균 6명 보다 50% 증가한 9명이 사망했고, 시간대별로는 해가 뜨고 지는 시간을 전후해 28.5%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어르신 사망자가 40.6%를 차지했고 같은 연령대 보행 중 사망자는 40.7%를 차지하는 등 고령층이 매우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전국 최초로 도내 일반도로에 도입한 암행순찰차를 전체사망사고의 43.8%를 차지하는 특정도로(일주도로․평화로․번영로)에 배치해 난폭.얌채운전과 신호위반.보행자보호 불이행 등 고질적 사고요인 행위를 단속한다.

이어 차량의 속도를 낮추기 위해 국가.자치경찰에서 운용중인 이동식 무인단속 장비를 교통사고 취약지점에 집중 투입하고 있다.

최근 행락철을 맞아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관광버스의 음주가무와 대열운행.안전띠미착용을 비롯해 농번기 밀감수송용 화물차량의 과적.과속, 신호위반 등 사고요인 행위 단속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윤창호 법 시행으로 처벌이 강화됐음에도 음주운전이 근절되지 않고 있어 국가.자치 교통 및 지역경찰 합동으로 월 2회 일제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교통사고에 취약한 어르신과 보행자에 대해서는 평소 눈에 잘 띄는 밝은 옷 입기와 길을 건널때 손을 들고 차량이 멈춘 후 건너는 보행습관을 홍보하고 있다.

이어 운전자를 대상으로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고 상대를 배려하고 양보하는 운전습관 정착을 위한 교육과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제주경찰은 "많은 경찰 활동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을 존중하는 교통안전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며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는 운전습관과 길을 건널 때 손을 들고 건너는 보행습관 정착에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