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서 벌초객에 전기톱 휘두른 50대 징역형 선고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10일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K씨(62)에게 징역 3년6월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K씨는 올해 8월 25일 낮 12시 52분께 서귀포시 화순리 소재 기거하고 있는 L씨의 집 앞마당에서 집주인인 L씨와 마당 한쪽에 조성돼 있는 조상묘를 벌초하러 온 J씨간 묘지 주변에 통나무를 쌓아둔 문제로 시비가 붙자, 함께 말다툼을 벌이던 중 화가나 창고에 있던 전기톱을 들고 나와 J씨를 향해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인 J씨는 20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입었다.

재판부는 "죄질이 매우 나쁘고, 피해자는 이 사건 범행으로 인해 매우 심한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일 뿐만 아니라 현재 제대로 걸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이고 향후에도 정상적으로 걸을 수 있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양형이유를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