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아프리카돼지열병 청정사수 위해 행정력 집중제주도, 방역점검반 9명 → 13명으로 확대 운영

제주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방역전담반을 기존 9명에서 13명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

이는 지난 달 16일 경기도 지역에서 최초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인천 지역까지 확산되며 총 14건이 발생함에 따라, 농장 단위의 차단방역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와 관련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선제적 예방 조치를 시행하는데 만전을 기해 달라”며 “언제든지 뚫릴 수 있다는 경각심을 지니고 필요한 예산과 장비, 인력, 약품 등을 투입해 사각지대가 단 한곳도 없도록 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특히 이번 방역점검반 확대는 도지사 주재로 수차례 진행된 유관기관 회의 결과에 대한 후속조치로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위험요소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양돈농가, 거점소독·통제초소, 도축장 등 축산관계시설에서는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한 실태 점검이 추진된다.

양돈 농가에서는 농장 입구의 문(또는 쇠줄 등)을 닫는 등 외부차량 및 외부인의 철저한 통제가 이뤄져야 한다.

부득이 축산관련 차량 등의 출입 시에는 거점소독시설에서 발급한 소독필증을 확인하고 농장 입구에서도 차량 출입 전·후에 철저한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더불어 야생 동물이 돈사내로 출입하지 않도록 돈사 입구 및 창문을 철저히 통제하고, 윈치커튼 축사의 경우 그물망을 설치하고 폐사축 등을 퇴비장 등에 방치해서는 안 된다.

돈사별 전용 장화 및 발판소독조를 비치해 출입 시에는 반드시 전용장화 착용 및 소독 후 출입이 이뤄져야 한다.

심각단계 해제 시까지 타 시도 축산관계자와 접촉을 금하고 농가모임 참석을 금지하고, 외국인근로자 방역 관리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또한, 전국 일시이동중지(스탠드스틸) 및 비상상황에 대비해 분뇨저장조는 1/2이상 여유분을 상시 유지해야 한다.

방역초소에서도 근무자 정위치 근무, 소독약 사용요령 숙지, 소독실시 및 출입대장 기록여부 등이 함께 점검에 나선다.

또 축산사업장에서도 소독기 설치 및 운영여부, 소독제 적정 사용, 축산 차량 방역관리 실태 등을 확인할 계획이며 개선조치가 미이행되거나 위반사항 적발 시 행정처분을 실시한다.

제주도는 현재 발생농장 및 인근 농장 등에 대한 긴급방역이 추진되고 있음에 따라 공항만 차단방역, 거점·통제초소 운영, 소규모 농가 수매·도태, 타 시도산 돼지고기 및 부산물 반입금지(9.17.), 살아있는 돼지 도외 반출금지(9.24.) 등 강력한 방역활동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0일 2일 최종 발생 후 다소 안정세로 유지되다 7일만인 10월 9일 경기 연천에서 추가 발생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내 모든 양돈농가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최대 잠복기(19일)와 오염된 분변 등에서의 생존기간(30일) 등을 감안해, 심각단계가 해제될때까지 항상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각오로 농장단위의 철저한 차단방역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