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해녀를 따라 걸으며 해녀의 삶과 마주하다해녀박물관, 해녀유산 답사 프로그램 운영… 18일까지 참가자 모집

해녀문화 유산을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불턱, 해신당 등을 답사하는 해녀를 따라 걷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26일 토요일 구좌읍 하도리에 조성된 숨비소리길에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에서는 오는 26일(토요일)에 해녀유산 답사 프로그램‘해녀를 따라 걷다’를 운영한다.

숨비소리길은 해녀박물관에서 하도리 해안가로 이어지는 트레킹 코스로, 길 곳곳에서 해녀들의 손길이 묻은 밭담, 해신당, 불턱 등을 보며 해녀들의 거친 삶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답사 코스는 숨비소리길 중 일부로 해녀박물관에서 부터 갯것 할망당, 해녀탈의장, 불턱(생이덕·모진다리·보시코지), 별방진을 거쳐 다시 해녀박물관으로 돌아오는 순서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8일부터 18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신청은 휴일을 제외하고 해녀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모집대상은 일반인, 학생, 보호자를 동반한 어린이 등 총 30명이며, 자세한 사항은 해녀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상반기 프로그램에서는 총 35명이 해녀박물관을 출발하여 별방진까지 해녀들이 밭길로, 바닷길로 나아가기 위해 누비던 길을 걸으면서 해녀유산에 대해서 생동감 있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었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해녀들이 거친 삶을 살아내기 위해 오가던 길을 따라 걸으며 그들이 남긴 문화유산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알 수 있는 뜻깊은 행사 ”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