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제주도의회, 태풍으로 멍든 농심 달래려 현장 행보4일 의장, 농수축경제위원회 구좌·성산 일대 방문
도의회 차원의 선제적 대응을 통해 아픈 상처 어루만질 터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 김희현 부의장을 비롯한 농수축경제위원회(고용호 위원장)는 4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수산 분야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해서 멍든 농심을 어루만졌다.

오늘 현장방문은 지난 제17호 태풍 타파에 이어 연속으로 피해를 입은 동부지역(구좌읍 송당·세화리, 성산읍 삼달·신풍·신천리 등) 을 중심으로 피해 농어가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향후 복구계획과 지원방안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다.

피해현장을 둘러본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은 “가뭄과 태풍 등 연이은 자연재해로 농민들의 상실감이 배가 되고 있다. 조속한 피해복구 및 예비비 조기 투입 등 실절적으로 농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특단의 노력을 집행부에 주문하고 도의회에서도 적극 힘을 보태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 관련부서 및 읍면 일선 공무원에도 피해상황 파악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모습에 감사를 표하고, 보다 근본적인 원인파악과 대책마련을 당부했다.

고용호 위원장은“올 여름가뭄에 이어 가을장마와 연이은 태풍, 우박 등 이상기후까지 겹치면서 농약살포와 재파종 등 영농비용 부담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결국에는 폐작에 이르게 되어 농업인들의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 위원장은 “당장에 복구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내년에 어떻게 농사를 지어야 할 것인지 우려하고 있는 농심을 생각하면, 어디서부터 어떻게 지원해야 하는지도 고민이 되는 상황으로 현장방문을 통해 집행부와 함께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향후 이상기후로 인한 자연재해가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올해와 같은 재난이 지속될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고 하면서, “이상기후를 인력으로 어떻게 해 볼 도리가 없겠지만, 자연재해에 대한 1차산업 분야의 사전·사후대책 등을 행정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농어민들이 희망을 갖고, 1차 산업의 지속성을 담보할 수 있는 안전장치 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