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아프리카돼지열병 심각단계 발령 수렵장 운영 보류11월 28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최근 경기도 파주시에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발생하여 위기 대응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제주지역 유입 차단을 위해 피해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수렵장 운영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제주도에서는 '야생생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년 11월 28일부터 내년 2월28일 까지 수렵장을 설정해 운영할 계획이였다.

그 동안 야생동물 개체수 증가로 인한 농작물 피해예방을 위해 수렵장을 1967년부터 52년간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왔으나,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도내 농가에 유입되지 않도록 원천 차단하기 위해 금년 수렵장 운영 보류 결정을 내렸다.

수렵장 운영 보류 결정 사항과 더불어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감염 매개체인 야생 멧돼지 개체수 감소를 위해 상시적으로 유해야생동물 기동반을 운영하는 동시에 멧돼지 폐사체 감시체계 강화 등 철저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한라산 및 오름 등 탐방시 멧돼지 폐사체 발견시에는 접근하지 말고 지체 없이 신고하여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신고처는 ▲제주도청 환경정책과 (064-710-6073)▲제주시 환경관리과 (064-728-3123)▲서귀포시 녹색환경과(064-760-6533)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퍼오기 2019-09-25 09:17:55

    양돈및축산업자와, 도의살림을 책임지고있는 자들과 축협은 돼지열병확산 에관한
    도민들의 민심동향을 이시점에 다시한번 파악해보고 옳바른 성찰을 해야할때다
    축산농가 와 접하여 살아가는 주민들의원성이 어떠한지를
    오죽하면 하루빨리 제주도에 열병이 확산되어 먼저 돼지라도 전멸하기를 간절히바라는 그절실함이, 그동안 그분뇨에서 발생되는 암모니아및 메탄가스 악취에 얼마나 진저리나도록 시달리고있으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도내확산을 염원하고있을까
    한번발병한 축사에서는 최소3년간 다시그업을재개하지 못하는장점을 바라는것이다 냄새않나는곳에사는위정자들은각성하라!   삭제

      답글 입력
    • 어이가 없네 2019-09-24 03:05:48

      참으로 웃기는 이야기네.
      엽사는 온갖 병원체에 원흉이 되는 매개체란 말이네..
      유해조수는 되고 엽장료 지불하고 100일도 안되는 일정을 1년동안 기다리며 스포츠를 즐기려는 엽사가 모든 원흉이니 이 나라 엽사에게 총기를 정부가 사들여 앞으로 총기 사용을 전면 금지 시켜라...농민이 죽든지 말든지...참으로 헬 조선이네...   삭제

        답글 입력
      • 지준산 2019-09-22 08:52:55

        농장을 운영하는 저로써는 공무원의 저런 발상과 발언이 참으로 황당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멧돼지의 이동은 영역다툼에 밀려서, 먹이부족으로, 난개발로 인한 서식지 파괴로 인해서 이동하고, 농장 주변으로 후각이 뛰어난 멧돼지가 짠밥등 사료 냄새를 맡고 몰려드는 것인데, 총소리에 놀라서 이동한다?, 내가 폭음으로 하루가 멀다고 쐈는데, 3일지나니까 다시 몰려 오데, 엽장 운영할 때는 엽사나 개들에게 쫏겨서 깊은 산속으로 숨어 들어가서 겨울 내내 칡뿌리 등으로 연명하면서 농장이나 민가주변에 얼씬 않는 것을 지켜 보아왔   삭제

          답글 입력
        • dryetrir 2019-09-21 10:42:38

          드디어 제주에도 돼지열병이 ?
          ㅋㅋ 이제 똥냄새가 없어지려나 ? ㅎㅎㅎㅎ
          ""초가삼간 다태워도, 빈대죽는게 더좋다""는 속담이 딱맞는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