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원희룡 지사 "보름달 닮은 넉넉한 한가위 되길"제주특별자치도지사 2019 추석 메시지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를 맞아 "보름달 닮은 넉넉한 마음으로 이웃의 어려움도 함께 나누는 따뜻한 추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원 지사는 12일 추석메세지를 통해 " 나라 안팎으로 어렵고 힘든 시기에 제13호 태풍 ‘링링’의 피해가 더해져 시름이 깊어지고 있지만, 이럴 때일 수록 주변과 따뜻한 정(情)을 나누고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며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그 어떤 고난과 시련의 격랑도 꿈과 용기를 꺾을 수 없다"며 "아무쪼록 가족, 친지들과 정(情)을 나누는 행복한 추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연휴에도 도민과 관광객이 즐겁게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애써주시는 국군장병과 경찰·소방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현장에서 일하고 계신 근로자와 대중교통 종사자 분들께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원 지사는 이번 추석은 서로가 희망과 믿음을 나누고, 격려와 용기를 북돋아주는 뜻깊은 한가위가 되길 바란다"며 "유난히 힘들고, 어려운 시기이지만 도민 역량을 하나로 모으고, 노력한다면 도민행복시대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민일보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