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음식물류폐기물 감량기 효과 '톡톡'제주시, .음식물쓰레기 대폭 감량…음식물류폐기물 감량기 설치 음식점 216개소 조사

제주시는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원에서의 자체 감량을 유도하기 위해 '2019년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기 보급사업'을 추진 중으로 2016년도 대비 10.7%의 음식물쓰레기가 감량됐다고 23일 밝혔다.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기 보급사업은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인 관광숙박업, 음식점, 집단급식소 대상으로 2017년도부터 지속 추진됐으며, 총 216개소 사업장에 보급돼 총15억9200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됐다.

감량기가 보급됨에 따라 음식물류폐기물 배출량이 2016년 150.8t/일에서 2019년 현재 134.7t/일으로 2016년도 대비 16.1t/일(10.7%)의 음식물쓰레기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감량기 사용 업소에서는 소음, 악취, 고장 등 감량기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이에, 제주시에서는 지난 7월 한달간 감량기 보급사업장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감량기 설치 사업장 216개소 중 악취, 고장 등의 감량기 문제로 인해 가동 중단된 사업장은 8개소(3.7%)에 불과했고, 187개소에서 문제없이 사용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2017년부터 시행중인 음식물류 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의 자체처리 의무화에 따라 음식물류폐기물 감량기 설치 사업장이 늘어나고 있으며,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이 현저히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향후 감량기 보급 확대를 통해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