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경주마 잔혹 도살한 제주축협 직원 검찰 송치경찰, '동물보호법위반혐의' 기소 의견
페타 아시아(PETA Asia) 유튜브 공개 영상 화면 캡쳐.

퇴역 경주마들을 도축장에서 잔혹하게 도살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던 제주축협 관계자 3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위반 등의 혐의로 제주축협과 제주축협 관계자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제주축협 도축장에서 다른 말들이 보는 가운데 퇴역마를 잔혹하게 도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물보호법 제8조 1항 2호에 따르면, 공개된 장소에서 동물을 죽이거나 같은 종류의 다른 동물이 보는 앞에서 죽여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만 경찰은 말을 막대기로 때려 도축장에 몰아넣은 점에 대해서는 '동물 폭행' 부분은 적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동물보호법 제8조 2항 4호에서는 '정당한 사유 없이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4가지로 규정하고 있으나 그중 적용할 수 있는 조항이 없다는 이유다.

'퇴역 경주마 학대' 논란은 지난 5월 3일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와 국내 단체인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등이 제주도내 도축장에서 촬영한 경주마 도살현장 영상을 홈페이지와 유튜브에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영상은 3분 55초 분량으로 경주마들이 트럭에 실려 도축장에 도착한 후 작업자들이 몽둥이로 얼굴 등을 때리면서 도축장에 몰아넣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후 말이 도축장 안에서 전기충격기를 맞고 기절하는 모습 등을 바로 앞에서 지켜보면서 겁에 질려 뒷걸음질 치는 다른 말의 모습도 있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