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장 "쓰레기 악취 꼭 해결하겠다"고희범 제주시장 취임1주년 기자회견 "가장 큰 현안 쓰레기, 음식물 쓰레기 절반 줄이겠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21일 취임 1주년을 맞아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간의 소회를 밝혔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올해 역점사업으로 제주시를 아름답고 품격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문화도시 조성사업과 시민들의 주도적인 참여와 협업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고 시장은 21일 오전 10시 20분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취임1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간의 소회를 밝혔다.

고 시장은 우선 "제주시의 가장 큰 현안인 쓰레기와 관련 "쓰레기매립장,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주변 악취문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악취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고 시장은 "올해 음식물쓰레기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며 "이를 위해 식당과 가정에 음식물감량기 사업을 진행해 필요한 가정에는 행정에 지원해서라도 음식물쓰레기를 절반이상 줄이도록 하겠다"고 피력했다.

특히 음식점의 경우 감량기를 설치하는 것 보다 기존에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감량기를 사용을 꺼려 할 수 있어 내년 예산에 반영해 감량기를 사용해도 손해를 보지 않도록 쓰레기 처리 비용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시민들의 협조를 통해 1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재활용 재사용 극대화를 위해 폐자원을 새로운 제품으로 재 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센터를 반드시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고 시장은 차고지증명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모자란 점을 잘 보완하고, 기초질서지키기 캠페인을 통해 해수욕장 불법행위, 축산분뇨 무단배출 농가 등에 대한 단호한 행정조치를 취해 '공익은 모든 이익보다 우선한다' 는 제 나름의 원칙을 지켜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고 시장은 도시재개발과 관련 "신산모루와 남성마을에서 진행되는 도시재생은 가난한 주민들이 마을에서 쫒겨나지 않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기반을 갖추는 일"이라며 "원도심에 방치된 빈집들을 전수조사하고 매입을 추진해 이 빈집들이 행복주택, 주차장, 소공원 등으로 꾸며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 시장은 "늦어지는 민원처리 등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연 사유를 분석하고매뉴얼북을 제작해 신속하게 민원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풀어야할 제주시의 현안이 산적해 있지만 행복도시 제주시를 향한 즐겁고 설레는 꿈을 포기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도민 2019-08-28 13:13:28

    도민들은 시간과 요일을 정하고 신경써서 분리수거를 하는데, 이 쓰레기를 모은 차들은 결국 한곳에 가서 다 버리더군요. 재활용 처리 공장으로 갈 줄 알았어요.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에공항이2개라니 2019-08-21 15:52:25

      지금도 쓰레기가 넘쳐나서 처리도 못하는 상황에서 제2공항까지 지어 관광객 더받아 쓰레기섬 만들려고 하는지. 참 알다가도 모르겠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