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해경청, 무사증 불법이동 알선책 등 9명 검거1년간 도주중인 무사증 알선책 1명, 집단 거주 불법체류자 8명 등

제주에서 체류기간을 경과한 불법체류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서귀포해양경찰서, 제주출입국.외국인청과 합동단속 인원을 편성해 불법체류자 집단 주거지를 급습해 무사증 불법이동 알선책 1명, 무사증 불법체류 중국인 8명을 지난 19일 검거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해경청에 따르면, 지난해 5월 6일 무사증으로 입국한 중국인 L씨(34)를 제주 외 지역으로 불법 이동시키던 중 한국인 총책 정모씨(39) 등 4명을 현장에서 검거 구속했다.

반면, 중국인 알선책 J씨(38)는 도주한 후 제주지방해양경찰청과 서귀포해양경찰서에서 합동 추적 수사 중 제주시 소재에서 불법체류자들과 집단으로 생활하는 것을 파악됐다.

지난해 5월 2일 도외로 불법이동한 중국인 부부 L씨 등 2명이 경기지역 건설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은둔 생활하던 중 올해 5월경 검거되면서 알선책 중국인 J씨의 소재가 파악됐다.

이에 따라, 제주해경은 올해 8월 19일 오후 7시께 불법체류자 집단 거주지인 제주시 도남동 소재에서 제주 출입국.외국인청과 합동으로 급습, 도주중인 무사증 알선책 1명과 불법체류자 8명을 검거했다.

해경 관계자는 "무사증 제도를 악용해 제주지역에서 체류지가 한정돼 있음에도 육지로 나갈 수 있는 밀입국 통로로 악용하고 있다"며 "범죄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사회적 폐해가 크기에 엄정한 법집행을 통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