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JIBS언론노조, "거짓진술 3인방 징벌해야"보도제작본부장 의견 진술 "순수 기자발제 아이템" 거짓말로 책임 전가 등

최근 JIBS 방송 사유화 책임자 즉각 사퇴요구와 관련 성명서를 발표한 전국언론노동조합 JIBS제주방송지부는 또 다시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번 사건과 관련 "거짓진술한 3인방이 부끄럽다"며 "사측은 즉각 상벌위원회를 소집하여 3인을 심판하고 신언식 회장은 당장 대표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JIBS제주방송지부에 따르면 지난 3월 30일 JIBS의 대주주인 신언식 회장의 소유의 모 테마파크 개장식 관련 기사를 'JIBS 8 뉴스'에 ‘화창한 주말 나들이객 북적’ 기사를 통해 개장을 앞둔 대주주의 공룡 관련 어린이 놀이공원을 홍보하는 방송을 2분 가까이 내보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7일 회의를 열어 관계자 징계를 건의했다. JIBS는 향후 방송사 재허가시 방송평가에서 벌점 4점이 부과되고, 방송사 담당자에게는 중징계 해야 한다.

이와 관련 당시 의견진술한 보도제작본부장은 "순수하게 기자가 발제한 아이템'이라고 꼬리 자르기 식 궁색한 답변으로 일관해 방송통신심의위원에 '치사하다'는 면박을 당하는 등 "방송국의 명예를 드높여야 할 위치에 있는 경영진이 오히려 JIBS를 전국적으로 망신시켰다"고 지적했다.

또 첫 보도 직후 열린 JIBS기자협회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제작본부장등 3인은 "전국에 나간 보도기사는 "앞뒤를 자르고 일부를 확대해 쓴 기사"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회의록 공개 결과 "오히려 JIBS 구성원으로써 도저히 읽어나갈 수 없을 정도의 부끄럽고 수치스러움을 안겨주는 내용들로 가득했다"며 "공개된 회의록에 등장하는 3인의 답변은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됐다"고 주장했다

결국 제작본부장은 취재지시를 받고 기사를 내보낸 일선기자에게 거짓말로 책임을 전가하는데 전전긍긍하였고 동석한 본부장과 기획심의실장 역시 거짓을 보태며 JIBS를 욕보였다.

이에 전국언론노동조합 JIBS제주방송지부는 " 이들은 ‘JIBS를 보호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선택한 대응전략’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늘어 놓고 있다"며 "이 같은 위선적이고 수준 낮은 거짓말을 늘어 놓는 것이 진정 JIBS를 위한 것인지 신언식과 본인들의 기득권을 지키고 싶은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전국언론노동조합 JIBS제주방송지부는 "이 같은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으며, 사측은 즉각 상벌위원회를 소집하여 3인을 심판하고 신언식 회장은 당장 대표에서 물러나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또 "조합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조합은 일련의 거짓을 낱낱이 밝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투서도 불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천명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