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벌초 및 추석 전.후 임도시설 전면 개방

제주시는 벌초 및 추석 명절(9.13)을 전.후해 제주시가 관리하는 임도시설을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제주시에서는 우리나라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벌초 및 성묘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임도 56개 노선 110km에 달하는 임도시설을 개방해 시민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산림기반시설인 임도는 조림, 숲가꾸기, 산불예방, 산림병해충 방제 등을 위해 설치한 산림 내 도로 이므로 평상 시 일반 차량의 통행이 제한되나 벌초시기인 8월 25일부터 9월 20일까지 추석 명절을 전후하여 약 한 달간 한시적으로 개방된다.

이 기간 동안 벌초 및 성묘를 하고자 하는 시민들은 일반 차량으로 임도를 제한없이 통행할 수 있으나, 산림내 및 인접지역에서 소각, 취사행위, 화기물 소지금지, 임산물의 채취나 입목의 벌채 등은 엄격히 제한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임도는 굴곡 등 험한 도로이어서 시속 20~30km 이내로 이용하도록 설계가 돼 있으므로 이용시 안전운행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